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5도 넘는 뜨거운 음료가 발암 위험”

65도 이상의 뜨거운 음료가 2군 발암물질로 분류됐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뜨거운 음료를 암 유발 개연성이 높은 2A군 발암물질로 분류했다고 16일 발표했다. 2A군은 1군(담배·다이옥신 등) 다음 단계이며 실내 미세먼지, 제초제DDT등이 있다.

IARC는 “뜨거운 음료를 마실 경우 식도암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이종목 국립암센터 식도암 전문의는 “음료의 열이 구강·인두·후두·식도를 손상시키며, 반복되면 암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2013년 국내 식도암 신규 환자는 2382명으로 많지 않지만 5년 생존율이 33.4%(모든 암 23%)로 그리 높지 않다.

뜨거운 음료는 국물(찌개나 탕)·커피·차 등을 말한다. 커피전문점(스타벅스 기준)에서 갓 나온 아메리카노는 89~91도, 라떼는 67~69도이다. 오진경 암센터 암예방사업과장은 “65도는 가벼운 화상을 입을 정도로 뜨겁다”며 “빨대로 커피를 마시지 말고 찌개 국물은 숟가락으로 떠서 식혀 먹는 게 좋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혈압 재기 전 커피·담배는 삼가세요

IARC는 이날 뜨겁지 않은 마테차와 일반 차는 3군(발암물질이 아님)으로 분류했다. 2B군(발암 가능성이 있음)이던 커피를 3군으로 조정했다. 커피와 차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니라 뜨거운 온도가 암을 야기한다는 것이다. 오 과장은 “커피를 식혀서 마시되 하루 넉 잔(커피전문점 컵 기준) 넘게 마시지 않는 게 좋다”고 말했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 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