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휘자 박준성 ‘하차투리안 콩쿠르’ 공동 1위

기사 이미지

독일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한국인 지휘자 박준성(34·사진)씨가 ‘제12회 아람 하차투리안 국제 콩쿠르’에서 공동 1위와 특별상 3개를 수상했다. 박씨는 6~14일(현지시간) 열린 이번 콩쿠르에서 크로아티아의 미란 보포티치와 공동 우승해 상금 1만 달러를 나눠 가졌다. 또 오케스트라 상, 하차투리안 해석상, 리투아니아 카우나스 시향 초청 연수상도 받았다.

하차투리안 콩쿠르는 아르메니아계인 구 소련 작곡가 하차투리안을 기념해 2003년 만들어졌다. 매년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 부문 대회가 번갈아 열리다 올해 지휘 부문이 새로 추가됐다. 박씨는 2013년 말러 지휘 콩쿠르에서 준결선에 진출했고, 지난해 루마니아 부쿠레슈티 국제 지휘 콩쿠르에서 3위에 입상했다.

류태형 객원기자 mozar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