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안부 이슈 널리 알려, 이런 비극 다신 없게 해야죠”

기사 이미지

미국 뉴저지주 포트리의 고교생들로 구성된 YCFL이 위안부 문제를 알리기 위한 홍보물을 들고 있다.


미국 뉴저지주 포트리에서 한인 학생들의 주도로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건립이 추진된다. 포트리에 거주하는 한인 고교생 15명을 포함해 모두 18명으로 이뤄진 ‘유스카운슬오브포트리(YCFL)’는 지난 13일 마크 소콜리치 포트리 시장을 만나 위안부 기림비 건립 계획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소콜리치 시장은 “기림비 건립을 적극 돕겠다”고 약속했다.

YCFL은 지난 2월 중순 위안부 피해자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귀향’을 본 한인 학생들이 중심이 돼 위안부 문제 등 지역사회 현안에 대해 목소리를 내기 위해 결성한 단체다. 회장인 조셉 홍(리지스고교 10학년)군은 “영화를 보면서 계속 눈물이 났다. 너무나 아픈 역사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기 때문”이라며 “영화를 본 뒤 ‘우리가 위안부 이슈를 지역사회에 알리는 역할을 하면 어떨까’란 생각에 YCFL을 시작하게 됐다”고 소개했다.

부회장인 가브리엘라 손(포트리고교 10학년)양은 “학교에서 위안부에 대해 배운 적이 전혀 없다”며 “영화의 내용은 너무나 충격적이었고 과거의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기 위해서는 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YCFL은 오는 8월부터 지역 주민 및 학생들을 대상으로 위안부 이슈 알리기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 기림비 건립을 위한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하고 오는 10월 포트리 거리축제 때 건립 기금 모금 활동도 벌일 예정이다. 위안부 기림비는 포트리 프리덤파크에 조성될 예정이다. 이곳에는 6·25참전기념비가 세워져 있으며 기림비는 참전기념비 뒤편에 자리 잡게 된다.

글·사진 뉴욕=서한서 미주중앙일보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