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우행 막힌 박태환 “국제 중재 재개 요청”

기사 이미지

‘도핑 파문’을 일으켰던 박태환(27·사진)은 리우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을까.

대한체육회는 박태환의 올림픽 출전을 불허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대한체육회는 1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이사회를 열고 국가대표 선발 규정을 개정하지 않기로 했다. 국가대표 선발 규정 제5조 6항에는 ‘체육회 및 경기단체에서 금지약물 복용, 약물사용 허용 또는 부추기는 행위로 징계처분을 받고 징계가 만료된 날로부터 3년이 경과하지 아니한 자를 국가대표로 선발하지 못한다’고 명시돼 있다.

박태환은 지난 2014년 9월 금지약물 테스토스테론 양성반응으로 국제수영연맹(FINA)으로부터 18개월 선수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지난 3월 2일 FINA 징계가 끝났지만 이 조항에 따라 2019년 3월 1일까지 국가대표가 될 수 없다.

대한체육회는 “국가대표는 도덕성과 공인으로서의 품위가 요구된다. 금지약물 복용은 체육인의 기본 덕목인 페어플레이 정신에도 어긋난다. 후진양성 등 교육적인 측면에서도 부정적”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박태환 측은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항소를 통해 올림픽 출전을 추진할 방침이다. 박태환의 소속사인 팀지엠피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체육회의 선처를 기대해 지금까지 CAS에 중재 심리 보류를 요청했다. 그러나 오늘 대한체육회가 국가대표 선발 규정을 유지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CAS에 중재 심리를 바로 시작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호주에서 훈련하고 있는 박태환을 대신해 나온 아버지 박인호씨는 “한 선수를 희생양으로 삼아 도핑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은 지나친 처사”라며 눈물을 흘렸다. CAS는 7월 18일까지 리우 올림픽 최종 엔트리를 제출해야 하는 점을 고려해 심리를 서두를 예정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