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분양 포커스] 서울 강남에 임대형 고급 실버타운

기사 이미지
서울 강남에 처음으로 프리미엄 실버타운인 시그넘(SIGNUM) 하우스(조감도)가 선보인다. 시그넘 하우스는 강남 자곡동 일대에 조성된 강남보금자리지구의 사회복지시설용지인 10-1·2블록에 들어선다. 지하 3층~지상 5층, 1개 동에 주거형 170실, 케어형 60실 등 총 230실 규모다. 주거형은 전용면적 기준 39~84㎡, 11개 타입으로 설계됐다. 전용면적에 따라 책정되는 보증금과 매달 생활비를 내는 임대방식으로 운영된다. 보증금은 2억8900만~7억3000만 원 선이며 계약금·중도금·잔금 순으로 나눠 내는 조건이다. 월 생활비는 가구당 148만~297만원 예정이다. 생활비에 월 60끼의 식사비용이 포함된다. 공과금은 별도다.

시그넘 하우스는 노인복지법에 따라 공급되는 주택으로 입소자격이 60세 이상으로 제한돼 있다. 단, 배우자는 60세 미만이어도 입소 가능하다. 턱이 없는 설계가 적용됐으며 화장실에 휠체어를 타고 들어갈 수 있다. 로비층엔 웰니스존·클리닉존·식당이 들어선다. 지하 2층엔 문화공간이 마련된다. 건강·영양·간호·여가 서비스 전문가 그룹이 24시간 연중 운영된다. 시그넘하우스는 박세훈 엘티에스 회장이 사회공헌 차원에서 시작된 복지사업이다. 문의 02-576-4400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