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0척→170여척으로…단속 강화하자 NLL에서 물러난 중국어선

기사 이미지

해경이 나포한 중국 어선 처분 과정. 나포 중국 어선 처리 현황. [자료제공=해양경비안전본부]

해경 등의 단속이 강화되면서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하던 중국어선 수가 부쩍 줄어들었다.

중국어선 1척 나포

인천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16일 오전 7시 기준 NLL인근에서 불법조업을 하고 있는 중국어선은 모두 171척이었다. 이달 초 300여척 이상 몰려들었던 것과 비교하면 급격하게 줄어든 것이다.

NLL인근에서 불법 조업을 하던 중국어선은 지난 1일 321척, 2일 314척, 3일 326척, 4일 324척으로 계속 늘어났다. 연평도 어민들이 중국어선을 직접 나포한 5일 이후에도 300여척을 유지했다.
기사 이미지

군과 해경, 유엔사가 10일 한강 하구에서 불법조업하는 중국 어선을 쫓아내는 작전을 펼치고 있다. 정전협정 체결(1953년) 이후 처음이다. 작전에는 고속기동단정 4척과 군·해경·유엔사 요원으로 구성된 민정경찰 24명이 투입됐다. 이 지역은 강에 설정된 비무장지대(DMZ)로 단속 사각지대였다. 유엔사는 북측에 작전계획을 사전 통보했다. [사진제공=합참]

중국어선이 줄어든 것은 13일부터다. 12일 291척이던 중국어선이 13일 212척으로 급감하더니 14일 218척, 15일 172척으로 줄었다.

연평도 일대에서 불법조업을 하던 중국 어선 수도 눈에 띄게 줄었다. 지난 1일 201척이던 중국어선은 어민들이 직접 나포를 한 5일 101척으로 줄더니 14일 81척, 15일 47척에 이어 이날 28척만 남은 것으로 집계됐다.

해경은 강력한 단속이 원인인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지난 10일 한강 하구에 군과 해경 등으로 구성된 민정경찰이 투입되고 14일에는 중국어선 2척을 나포하면서 성과가 나타났다는 것이다.
기사 이미지

해경대원이 11일 연평도 해상에서 불법 조업하는 중국어선에 올라 절단기로 조타실 잠금장치를 자르고 있다. [사진제공=인천해경]

여기에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가 15일부터 NLL 해역에 기동전단을 가동하기로 하면서 중국어선 수가 더 줄었다는 것이다. 1000t급 이상 대형 함정 4척, 고속단정 8척, 헬기 1대 등이 동원되는 기동전단은 지난해 4월과 10월, 올해 4월에도 운영돼 불법조업 중국어선 172척을 나포했다.
 
▶ 관련기사
① 정부, 한·중 영사국장회의서 "불법조업 강력 단속하라"
② 한강수역에서 나포된 중국어선 영장…중 어선 압수어획물도 무더기
[단독] 연평도 김종희·김갑빈 선장 인터뷰 “불법조업 중국 배 100척 중 2척 이탈 순간 이거다 싶었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해경이 적극적으로 단속에 나선데다 정부까지 나서 불법조업 문제를 제기하면서 중국어선들의 활동이 위축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한편 중부해양경비안전본부는 해경 기동전단이 이날 오전 6시24분쯤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동방 33.6㎞에서 NLL 5.4㎞를 침범해 불법조업을 하던 50t급 중국어선 1A호를 배타적경제수역법 위반 혐의로 나포했다고 밝혔다. 당시 이 배에는 선장 B(30) 등 8명의 선원이 타고 있었다. 해경은 이 어선을 인천해경 전용부두로 압송해 불법조업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