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경필 “국회·청와대, 세종시로 옮기자”

기사 이미지

남경필(사진) 경기도지사가 국회와 청와대까지 세종시로 옮기는 ‘천도(遷都)론’을 꺼내 들었다. 남 지사는 15일 경기도 양주 송암스페이스센터에서 열린 경기북부 지역 국회의원·시장·군수 간담회에서 “(정치권에서 논의되는) 개헌과 관련해 추가했으면 하는 것이 있다. 국회와 청와대를 모두 포함해 세종시로 이전하는 방안이 논의돼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 지사는 “국가 균형발전이란 중요한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서도 수도 이전 논의가 필요하다”며 “경기도 인구가 2020년에는 1700만 명이 돼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60%가 수도권에 살게 된다”고 말했다.

경기지사가 정부부처 이전에 이어 국회와 청와대까지 세종시로 내려보내 사실상 수도를 옮기자는 주장을 내놓은 것은 이례적이다. 이에 대해 남 지사는 “수도 이전은 경기도에 있는 수도권 규제를 합리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결국 서울의 정치적 기능을 모두 내려보내 세종시를 ‘정치·정책의 수도’로 만들고 서울은 산업 관련 규제 철폐 등을 통해 ‘경제 수도화’하자는 주장이다.

남 지사의 주장에 대해 경기 지역 의원들도 공감의 뜻을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 문희상(의정부갑) 의원은 “국가 경쟁력 창출을 위해 (수도 이전 문제를) 개헌과 연계해 풀어보는 것은 충분히 가치 있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같은 당 김태년(성남 수정) 의원도 “옳은 제안으로 적극 동의를 표한다. 앞으로 진전되고 건설적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길 간절히 소망한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냈다.

하지만 남 지사의 천도론에 대해서는 “내년 대선을 의식한 행보”라는 비판적인 시각도 정치권에 존재한다. 앞서 남 지사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같은 주장을 한 뒤 “그러면 현재 서울에 있는 청와대와 국회는 어떻게 활용해야 하나”라는 질문에 “청와대는 관광객에게 완전 개방하고 국회는 젊은이들을 위한 스타트업(창업) 공간으로 줄 수 있다”고 답했다.

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