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편결제, 개인정보 수집 동의 거쳐야

앞으로 모바일 간편 결제를 할 때도 의무적으로 개인신용정보 수집 동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스마트폰에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결제하는 삼성페이·카카오페이·페이코 등이 대상이다.

금융감독원은 15일 이런 내용의 개인신용정보 보호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2014년 1월 카드사 정보유출 사태를 계기로 마련한 개인정보 보호 종합대책의 후속 조치다. 금감원이 간편결제에 개인정보 동의 절차를 의무화한 건 소비자 권리 침해 소지가 있다는 지적을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기사 이미지

지금은 소비자가 모바일 간편결제 이용을 위해 회원가입을 할 때 개인정보수집 동의 절차에 대해 정해진 기준이 없다. 이로 인해 간편결제 업체 중에는 개인정보 동의 절차를 다른 절차에 묶어서 한꺼번에 동의를 받는 곳이 많다.

그러나 앞으로는 간편결제 서비스에 가입할 때 ‘개인신용정보 수집이용 동의함□, 동의하지 않음□’ 페이지가 생긴다. 소비자가 동의 여부를 체크해야 다음 절차로 넘어가게 된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모든 금융권을 대상으로 올해 3월 시행된 ‘자기 신용정보 이용현황 확인제도’의 이행 여부를 점검하기로 했다. 이는 소비자가 금융회사 홈페이지에서 직접 자신의 개인정보 활용 여부를 확인하는 제도다. 금융회사가 본인 신용정보를 어떤 마케팅에 몇 번이나 이용하고, 어디에 제공했는지 내역을 알 수 있다.

국내 400개 주요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개인정보 접근권한 최소화 ▶고객 동의받지 않은 광고성 정보 전송 금지 ▶개인정보 제공 시 필수사항·선택사항 분리 등 2014년에 마련한 종합대책을 제대로 지키고 있는지도 점검한다. 이와는 별도로 개인신용정보 관리가 취약한 것으로 판단되는 대부업체 500개곳, 신용카드 결제대행업체(VAN) 17곳, 핀테크(금융+정보기술) 등 전자금융업체 77곳을 집중 관리하기로 했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