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수민 ‘셀프 홍보’ 공보물…자신이 대표였던 회사가 제작

기사 이미지

김수민 의원(오른쪽 둘째)이 안철수 대표와 함께 등장한 20대 총선 국민의당 선거공보물. 김 의원은 브랜드호텔이 만든 8쪽짜리 공보물에 세 차례 등장한다.


“청년 창업의 꿈을 지원합니다 … 청년 CEO의 롤모델”

브랜드호텔이 하청받아 만들어
8쪽 중 3쪽에 등장, 후보 중 최다
‘청년 CEO의 롤모델’ 문구도


국민의당이 20대 총선 책자형 선거공보(전체 8페이지)의 3페이지에서 ‘공정한 성장, 청년에게 기회를!’이란 제목 아래 김수민 의원(30·비례 7번)을 별도로 소개한 내용이다. 파스텔톤 투피스 정장 차림의 김 의원 전신 사진 옆에 “대학(숙명여대 시각디자인학과) 재학 시절 소규모 대학 동아리 모임에서 시작해 허니버터칩, 돼지바 등의 디자인을 맡아서 흥행 돌풍 이끌며 청년 창업의 성공 가능성과 경쟁력을 입증했다”는 문구도 씌어 있다.

선거공보 표지에도 김 의원은 오세정(2번)-안철수 대표-신용현(1번)-채이배(6번) 옆에 정면을 응시하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김 의원은 7페이지에서도 증명사진과 함께 ‘(현)국민의당 홍보위원장, (전)브랜드호텔 대표이사’란 약력과 함께 소개됐다.
 
 
모두 18명의 비례대표 후보 가운데 세 번 등장한 사람은 김 의원과 신용현·오세정·채이배 의원 등 4명뿐이다.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박주현(3번)·박선숙(5번)·이태규(8번) 의원은 6~7페이지 비례대표 명단에 증명사진과 짧은 약력만 소개됐다.
 
기사 이미지

비례대표 선거공보는 TV광고와 함께 김수민 의원이 ‘2억대 불법 리베이트’ 의혹을 받는 대상 중 하나다. 김 의원이 대표이사였던 청년벤처 브랜드호텔이 하청계약을 통해 기획·디자인했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3월 23일 비례대표 공천을 받고 이튿날 대표직을 사임했다. 이 때문에 브랜드호텔이 전직 대표이사의 총선 출마를 지원하기 위해 ‘셀프 홍보’를 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 의원 리베이트 의혹 관련 당 진상조사단장인 이상돈 의원은 14일 “국민의당은 3월 15일 ‘비컴’이란 업체와 총 20억9822만원의 비례대표 공보물 인쇄계약을 맺었고, 이틀 뒤인 3월 17일 비컴이 브랜드호텔과 당 상징(PI· Party Identity) 및 선거홍보물 디자인 개발 계약을 맺고 당일 1억1000만원을 송금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당시 홍보 실무자는 “브랜드호텔에 1억1000만원의 용역계약을 준 뒤 일주일도 안 돼 대표를 비례대표에 공천하고 결과적으로 국비 20억원어치 홍보를 해 준 것은 이해할 수 없는 특혜”라고 지적했다.
 
▶관련 기사
① 김수민 비례 7번 낙점, 명단 발표 당일 새벽에 결정됐다
② 김수민 “많이 모자란 제가 과분한 사랑 받은 게 문제”


브랜드호텔이 PI 계약을 수주하기 사흘 전 국민의당이 PI를 개발 중이던 기존 업체와의 계약을 일방적으로 해지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상민 브랜드앤컴퍼니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 PI 개발 및 선거공보 인쇄까지 계약하고 PI 개발을 마칠 즈음인 3월 14일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를 통보받았다”며 “처음 들어보는 브랜드호텔에 맡겨 3번을 상징하는 ‘人’ 모양의 로고를 추가하기로 했다고 해 실비(1100만원)만 받고 개발 중이던 디자인을 브랜드호텔에 넘겼다”고 말했다. 그는 “중간에 업체를 바꿀 수 있지만 이번처럼 기획·디자인업체가 인쇄업체 하청 형태로 복잡하게 계약을 한 건 정상적인 업계의 관행은 아니다”고도 지적했다.

정효식·박가영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