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따" "주절먹"…'소라넷' 뺨 치는 고려대 남학생 카톡방

기사 이미지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남학우들에 의해 1년 간 행해진 언어성폭력을 고발하는 내용의 대자보가 고려대 정경대 후문 게시판에 붙어있다. [사진 페이스북 캡처]


고려대학교 남학생 8명이 단체 카톡방에서 여학우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1년 넘게 언어 성폭력을 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고려대 카카오톡 대화방 언어성폭력 사건피해자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3일 ‘동기, 선배, 새내기를 대상으로 한 광범위한 카카오톡방 언어성폭력 사건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고려대 후문 게시판에 붙였다.

총 세 장으로 이뤄진 대자보에는 가해자들의 대화 내용 일부가 실명만 가려진 채 그대로 공개됐다. 가해자들은 피해자들을 성적 대상화하고 성폭행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대책위가 공개한 성희롱에 해당하는 대화는 다음과 같다. 한 남학생이 새터(신입생 오리엔테이션)를 앞두고 “아 진짜 '새따(새내기 따먹기)'는 해야 되는데”라고 말하면 “형이면 한 달이면 가능하다”고 답하는 식이다. 새터에 술을 가져갈지 묻자 “이쁜애 있으면 샷으로 X나 먹이고 쿵떡쿵”이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술을 먹여 취하게 만든 뒤 성관계를 가지라는 의미다.

이들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을 상대로 지속적인 언어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사실이 알려진 건 지난 10일이다. 교양수업 2과목을 함께 수강한 남학생 8명이 단체 카톡방에서 동기·선배·새내기뿐 아니라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두고 외모에 비하나 음담패설을 했다. 이 대화는 당시 단체 카톡방에 있던 또다른 남학생 1명이 공개하면서 알려졌으며 분량만 A4 용지 약 700쪽에 달한다.

대책위는 “동기와 선배, 새내기 등 여성 전반에 대해 입에 담기 어려운 모욕과 언어 성폭력이 자행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화 전반에서 “맛 본다”, “씹던 껌”, “따먹는다” 등의 표현을 사용하며 여성을 성적 욕구 해소의 대상으로 표현했다. 여학우의 실명을 거론하며 “○○○ 주절먹?”이라고 묻는 등 특정 여학생을 대상으로 한 모욕적인 발언도 있었다.
‘주절먹’은 ‘여학생의 허락 하에 맺는 성관계’를 뜻하는 일간베스트 용어다.

대책위는 “학교 앞에서 여자랑 둘이 뭐하지”라는 질문에 “@(술집)에서 X나 먹이고 자취방 데려와”라고 답하는 대화 등에서 실제 성폭행 가능성이 암시된다고 주장했다. 가해자들은 지하철에서 몰래 촬영한 여성의 사진을 공유한 뒤 문제 의식 없이 성적 흥분을 느낀다는 반응을 나누기도 했다.

가해자 중 일부는 교내 양성평등센터 서포터즈와 새내기를 대상으로 하는 새로배움터 성평등 지킴이로 활동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위는 “문제가 제기된 뒤에도 가해자들이 오히려 피해자를 모욕하며 대책을 논의했다”며 “실명이 거론된 여학생들에 대한 2차 피해가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 관련기사
① '반지 주면 다리 벌린다?' 강의 자료 논란…학생들 "여성 혐오·편견 조장"
② "여자는 멍청하고 백치미가 있어야 남자에게 사랑받지" 교수들의 성차별 발언 여전해


해당 내용은 페이스북을 비롯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서도 게재돼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대책위는 “카톡 내용이 가해자들의 왜곡된 성의식을 드러내는 동시에 몰카 촬영, 모욕 등 범죄 행위를 포함하고 있어 징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고려대 측은 “사실관계를 정확히 파악한 뒤 학칙에 따라 처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