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광지도에서 팔레스타인 지워버린 이스라엘

기사 이미지

이스라엘 관광청이 발행하는 예루살렘의 관광지도 [사진 알자지라 캡처]

이스라엘 관광청이 예루살렘의 공식 관광지도에서 주요 무슬림, 기독교 성지를 삭제했다고 아랍권 위성방송 알자지라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관광청이 공식 배부하는 지도를 보면 이슬람 3대 성지인 ‘알 하람 알 샤리프(알악사 사원)’ 모스크는 유대식 표현으로 ‘템플 마운트’라고만 표기됐고 기독교 관광지인 성 안나교회나 구원자의 교회는 표시되지 않았다. 반면 유대인이 세계의 중심이라 여기는 황금바위 돔이나 다윗의 도시 같은 유대교 관광지는 붉은색 고딕체로 크게 강조됐다.

알자지라는 “지도에는 유대교 정착촌 등 역사적 가치에 의문이 있는 곳까지 표시됐지만 구시가지 분리 장벽 밖에 팔레스타인 영역은 표시 자체가 없다”고 지적했다. 주요 관광지로 표시된 57곳 중 절반 가량이 유대인 학교나 극우단체가 운영하는 유대교 회당(시너고그) 같은 곳이라는 의미이다. 이스라엘은 분리장벽을 통해 팔레스타인 거주지를 분리하고 이들이 거주하는 동예루살렘이나 서안 지역에 이스라엘 정착촌을 확대하며 유엔 등 국제사회의 비판을 받고 있다.

이스라엘은 관광지도뿐 아니라 페이스북과 트위터에서도 팔레스타인 관련 게시물을 삭제하고 있다. 이스라엘 신문 예디오트 아하로는 이스라엘 법무부를 인용해 “이스라엘이 요구한 팔레스타인 관련 포스팅 삭제 요구 가운데 70% 정도가 달성됐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은 8일 텔아비브 시내에서 팔레스타인 청년 2명이 벌인 총격테러로 4명이 사망한 후 라마단(이슬람의 단식 성월) 기간 이스라엘을 방문하려던 팔레스타인인 8만 3000명의 방문 허가를 중지하는 등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