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면가왕 돌고래의 정체는 "허스키한 목소리 서문탁?" 네티즌 수사대 출동

기사 이미지

복면가왕 돌고래

‘복면가왕’에 새롭게 등장한 실력자 '돌고래의 꿈'이 서문탁이라는 주장이 제시됐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일밤-복면가왕’에서는 10회 연속 가왕의 자리를 지킨 '음악대장'의 자리를 빼앗은 ‘백수탈출 하면 된다’의 2승을 저지하기 위한 복면가수들의 대결이 방송됐다.
 
이날 1라운드에서는 ‘돌고래’와 ‘세렝게티’가 김수철의 ‘못다핀 꽃 한 송이’로 듀엣무대를 펼쳤다. 두 사람 모두 폭발적인 성량을 자랑하며 1라운드부터 팽팽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승리는 돌고래가 차지했다.
 
돌고래는 허스키한 보이스를 바탕으로 풍부한 성량을 드러내며 시원한 가창력을 선보였다. 특히 폭발적인 고음으로 판정단과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방송이 끝난 후 네티즌들은 돌고래를 여성로커인 서문탁으로 예상하고 있다.
 
돌고래의 음색이 서문탁과 거의 흡사하고 체격과 마이크를 잡는 자세, 고음을 지를 때 한쪽 다리로 몸을 지탱하고 나머지 다리를 흔드는 모양 등이 비슷하다는 것이다.
 
한편 돌고래에 패한 세렝게티의 정체는 노브레인 이성우로 밝혀졌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