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패산 '강도 살인' 잠정 결론…피의자 얼굴공개 검토키로

 

수락산 강도살인사건에 이어 사패산 사건도 나홀로 여성 등산객을 대상으로 한 강도살인사건으로 잠정 결론났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12일 혼자 산행에 나선 50대 여성을 상대로 금품을 빼앗고 주먹을 휘두르고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강도살인)로 정모(45ㆍ일용직 근로자)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피의자 정씨에 대한 얼굴 공개 여부도 검토키로 했다. 박원식 의정부경찰서 형사과장은 “산에서 혼자 있는 여성을 살해하고 돈을 빼앗은 범죄가 상당히 중한 강력범죄로 판단해 법원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경찰청 심의위원회를 거쳐 피의자 얼굴 공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씨는 지난 7일 오후 3시쯤 의정부시 사패산 호암사 뒤편 100여 m 지점에서 정모(55ㆍ여)씨의 금품을 빼앗으려다 저항하자 뒤에서 목을 조르고, 머리를 폭행해 숨지게 한 뒤 현금 1만5000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다.
기사 이미지
경찰은 범행 장소에서 200m 아래 등산로 미끄럼방지용 멍석 밑에서 피해자의 지갑을 찾았다. 지갑 안에 신용카드와 도서관카드는 그대로였다. 경찰은 피해자의 몸에서 발견된 신발 발자국이 정씨의 것과 같고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DNA도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나자 정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긴급체포했다. 정씨의 땀에서 나온 DNA는 피해자의 목과 의류(상의 등쪽, 하의 왼쪽)에서 검출됐다.

조사 결과 공사장 일용직 근로자로 일하며 여러 지역을 떠돌던 정씨는 소주 1병을 구입해 산으로 향했다. 이어 지난 7일 오전 10시쯤 사패산에 올라 미리 소주 1병을 마시고 3시간 가량 잠을 자고 일어나 배회했다. 이어 오후 3시쯤 혼자 음식을 먹고 있는 피해자를 발견하고 금품을 빼앗을 목적으로 뒤로 다가가 왼팔로 피해자의 목을 감아 조르고, 오른 주먹으로 머리를 두 차례 가격해 살해한 뒤 가방 안에 있는 지갑을 빼앗아 달아났다.

정씨는 이튿날 오전 7시10분쯤 등산객에 의해 시신이 발견되고, 사건이 보도된 지 사흘째 밤인 지난 10일 오후 10시 55분쯤 경찰에 전화를 걸어 자수했다. 강원도 원주시내 길가에서 자수 의사를 밝히고 배회하던 정씨는 약 1시간30분 뒤 경찰에 검거됐다.
기사 이미지
정씨는 범행 후부터 스마트폰으로 이번 사건 관련 기사를 줄곧 검색하다가 시신 발견, DNA 검출 등 보도를 접한 뒤 심적 압박을 받은 데다 양심의 가책을 느껴 자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지난 4월 의정부로 들어와 2개월 동안 하루 만화방 등지에서 기거하며 지낸 것으로 드러났다.

정씨는 “수중에 돈이 1만4000원 밖에 없어 막막한 마음에 소주 1병을 구입해 산에 올랐다가 혼자 있는 여성을 발견한 뒤 금품을 빼앗기 위해 우발적으로 범행했다. 피해자가 사망한 지 미처 몰랐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성폭행 시도에 대한 혐의점은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피해자의 바지가 엉덩이까지 벗겨져 있던 점 등을 토대로 성폭행을 시도 여부도 추궁했지만 혐의가 확인되지 않았다. 성폭행 시도를 의심케 했던 돗자리에서 발견됐던 남성의 체모는 정씨의 것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에서도 정씨의 사인은 두부(머리) 손상 후 목졸림에 의한 질식사로 밝혀졌고, 성폭행 흔적은 나오지 않았다.

정씨는 경찰 조사에서 “옷을 벗기고 간 것은 쫓아오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였다”고 진술했다. 박원식 의정부경찰서 형사과장은 “성폭력은 없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정씨가 죄를 가볍게 만들 의도로 거짓 진술을 할 가능성이 있어 성폭행 시도 가능성에 대해 계속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의정부=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