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대기오염 사망률 2060년엔 OECD 최고”

지난 3일 정부가 발표한 미세먼지 종합 대책이 논란을 빚는 가운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한국 대기오염의 심각성을 경고하는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발표했다. 제대로 대처하지 못할 경우 약 40년 뒤인 2060년 OECD 회원국 중 가장 큰 피해를 보게 될 것이란 내용이다.

차량·석탄발전소 배출 물질 탓
100만 명당 사망 최대 1109명
“전망이 현실 안 되게” 대책 촉구

OECD는 9일(현지시간) ‘대기 오염의 경제적 결과(The economic consequences of outdoor air pollution)’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차량과 석탄화력발전소 등 산업 시설, 암모니아를 내뿜는 비료 과다 사용으로 인한 대기오염이 초래하는 사회적 비용을 추산했다. 이에 따르면 2060년까지 대기오염으로 인한 조기 사망자 수는 세계적으로 연간 최대 900만 명으로 치솟을 전망이다. 4~5초에 한 명꼴로 사망자가 발생한다는 의미다.
 
기사 이미지

또 의료비 증가와 노동생산성 감소 등으로 발생하는 경제적 손실이 2조6000억 달러(약 3035조원)에 이른다고 예상했다. 연간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1%에 해당하는 수치다. 특히 한국과 중국·인도·우즈베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들이 조기 사망자가 크게 증가할 수 있는 국가로 꼽혔다.

2010년 기준 한국에서 대기오염으로 일찍 사망하는 사람의 숫자는 100만 명당 359명이다. 일본(468명), 유럽연합(EU) 주요 4개국인 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 평균(412명)보다 적은 수치다. 그러나 대책 없이 2060년을 맞았을 때의 결과는 심각하다.

한국의 조기 사망자 수는 3배 이상 늘어난 최대 1109명까지 뛸 전망이다. EU 4개국과 러시아·미국·캐나다 등 다른 OECD 국가들에 비해 유독 증가폭이 크고, 유일하게 100만 명당 사망자 수도 1000명을 넘는다. 일본이 779명으로 1.7배 늘어날 뿐 미국(307명), EU 주요 4개국(340명), 캐나다(300명) 등은 2010년과 큰 차이 없는 수치를 유지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개발도상국인 인도와 중국도 심각한 수준이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선정한 최악의 대기오염 도시 10곳 중 4곳이 있는 인도는 이 기간 100만 명당 사망자가 508명에서 2039명으로 뛸 전망이다. 역시 최악의 환경오염 국가 중 한 곳인 중국도 662명에서 2052명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보고서는 전했다.

한국은 연간 GDP의 0.63% 손실이 발생해 OECD 국가 중 대기오염으로 인한 경제 손실도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국가로 꼽혔다. EU 주요 4개국은 0.11%, 미국은 0.21%, 일본은 0.42%의 GDP 손실이 예상됐고, 중국은 2.63%에 이르렀다. 사이먼 업턴 OECD 환경국장은 “이미 대기오염으로 인한 수명 단축이 심각한데 더 끔찍한 수준으로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 같은 전망이 현실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달 WHO가 전 세계 103개국 3000여 개 도시에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를 측정한 결과 최근 5년 새 공기의 오염도는 평균 8% 나빠졌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