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실점 행진 오승환, 몸값 다했네

기사 이미지
‘메이저리그(MLB) 특급 불펜’이라 불러도 손색없다.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사진)이 8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 가며 시즌 2승째를 거뒀다.

올 시즌 벌써 2승10홀드 활약
승리 기여도 800만 달러 가치

오승환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전에서 1이닝 무안타·1탈삼진·무실점했다.

오승환은 2-2로 맞선 7회 말 선발투수 애덤 웨인라이트에 이어 등판해 선두타자 제이 브루스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애덤 듀발은 1볼·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92마일(약 148㎞) 직구를 바깥쪽 높은 코스로 뿌려 루킹 삼진(공이 스트라이크 존을 지나갈 때 스윙하지 않고 당하는 삼진) 처리했다. 에우제니오 수아레스를 3루수 땅볼로 돌려세운 오승환은 8회 케빈 시그리스트와 교체됐다. 세인트루이스가 8회 말 야디에르 몰리나의 적시타로 한 점을 뽑아 3-2로 승리하면서 오승환은 구원승을 챙겼다. 오승환의 승리는 4월 11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 이후 60일 만이다. 지난달 27일 워싱턴 내셔널스전부터 8경기 연속 무실점한 오승환의 시즌 성적은 2승10홀드, 평균자책점은 1.65가 됐다.

오승환은 구원투수 중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팬그래프닷컴 기준) 7위(1.0)에 올라 있다. MLB에서는 WAR 1의 가치를 700만~800만 달러로 본다. 오승환의 연평균 연봉이 550만 달러(약 64억원·추정)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미 1년치 몸값 이상을 한 셈이다. 다양한 기록에서도 오승환의 뛰어난 능력이 확인되고 있다. 스트라이크존에 던진 공을 타자가 맞힐 확률은 71.1%로 2위다. 스트라이크존 안으로 100개의 공을 던졌다고 가정할 때 타자가 100구 중 약 71개의 공만 방망이에 맞혔다는 의미다. 피안타율은 3위(0.139), 탈삼진율은 7위(37.4%)다. 빅리그 타자들도 오승환의 공을 제대로 때려내지 못하고 있다.

현지 언론들도 찬사를 보내고 있다. 지역매체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오승환을 ‘압도적인 셋업맨’이라 호평했다. 이날 경기 해설진은 “오승환의 내구력이 대단하다”고 했다. 연투에도 좀처럼 지치는 모습을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오승환은 올 시즌 2연투 4번, 3연투 1번을 했으나 한 번도 실점하지 않았다.

해설진은 이어 “올스타전에서는 셋업맨이 클로저보다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오승환이 올스타전에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코리안 메이저리거 중에서는 박찬호(2001년·당시 LA 다저스)와 김병현(2002년·애리조나)이 올스타전에 나선 적이 있다. 투수들의 올스타전 출전 여부는 팬 투표가 아닌 감독과 선수의 추천으로 결정된다.

김현수(28·볼티모어)는 결정적인 2루타를 날려 팀 승리에 기여했다. 김현수는 8회까지 네 타석에서 3타수 무안타·몸맞는공1개·1득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5-5로 맞선 9회 초 선두타자로 나와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렸다. 3경기 연속 안타를 친 김현수의 타율은 0.366이 됐다. 김현수의 대주자로 나간 조이 리카드가 크리스 데이비스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아 볼티모어는 6-5로 이겼다.

마이애미전에서 6번 지명타자로 나선 박병호(30·미네소타)는 4타수 1안타로 시즌 타율 0.220을 유지했다.

KIA 고졸 신인 정동현 첫 선발승

프로야구 KIA 신인 정동현(19)이 첫 선발 등판에서 승리를 따냈다.

올해 휘문고를 졸업하고 호랑이 유니폼을 입은 좌완 정동현은 불펜으로 두 차례 등판한 뒤 10일 광주 삼성전에 처음 선발로 나섰다. 그의 공은 최고 시속 138㎞에 머물렀지만 슬라이더와 슬로커브를 적절히 활용해 5와3분의2이닝 동안 5피안타·무실점 하고 4-0 승리를 이끌었다. KIA 고졸 신인이 첫 선발 등판에서 승리를 올린 건 2002년 김진우 이후 14년 만이다.

정동현의 형 정대현(25·kt)도 고척 넥센전에서 선발로 나섰다. KBO리그에서 형제가 동시에 선발 등판한 건 처음이다. 정대현은 3-1로 앞선 7회 연속 볼넷을 내준 뒤 교체됐고, 후속 투수가 동점을 허용해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NC는 이틀 연속 만루홈런을 친 박석민을 앞세워 SK를 6-2로 꺾고 8연승을 달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프로야구 전적(10일)

▶삼성 0-4 KIA ▶롯데 3-5 두산 ▶NC 6-2 SK
▶LG 1-2 한화(연장 10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