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혁재 사진전문기자의 Behind & Beyond] 이준익 “시를 사랑할 자격 있나요?”

기사 이미지

지난 주말 이준익 감독이 제52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사도’와 ‘동주’ 두 영화로 보여준 시도와 도전정신을 높이 샀다.

이날 이 감독은 흑백에다 저예산 영화인 ‘동주’의 의미를 수상소감으로 피력했다.

“송몽규와 같은, 우리가 알지 못하고 이름도 기억하지 못하는 그 시대에 살았던 아름다운 청년들을, 또 지금 이 시대의 송몽규들에게 많은 위로와 응원을 주고 싶은 마음으로 ‘동주’가 자리매김했으면 좋겠습니다.”

그의 수상소감에 다시 송몽규란 이름을 떠올리게 됐다.

영화가 한창 주목 받고 있던 3·1절 무렵, 영화 ‘동주’를 봤다.

어느 정도는 안다고 생각했던 윤동주 시인, 영화를 통해 다시 알았다.

더구나 이름조차 몰랐던 송몽규 열사, 영화 덕에 처음 알게 됐다.

영화를 보고 감독에게 고마운 마음이 든 건 그때가 처음이었다.

일면식도 없었던 이 감독의 사진을 찍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그 즈음 취재기자에게서 전화가 왔다.

“서울에 남아 있는 윤동주 시인의 흔적을 기획기사로 준비하고 있는데요. 청운동(종로구) 윤동주문학관에서 이준익 감독의 사진을 찍어야 합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윤동주 시인의 흔적’이 신문 기사의 주제였다.

이준익 감독이 심층 인터뷰의 대상이 아니었다.

그는 기사의 주목을 유도하는 모델 역할일 뿐이었다.

그런데도 그가 흔쾌히 왔다.

영화 흥행으로 한창 바쁠 시기였다.

윤동주문학관의 공간은 순서대로 세 부분으로 나뉜다.

실내 전시실인 ‘시인채’, 천장이 열린 ‘열린 우물’, 물탱크의 원형을 유지한

‘닫힌 우물’로 이루어져 있다.
 
기사 이미지

먼저 ‘시인채’에서 사진을 찍었다.

모형 우물과 그것을 둘러싼 유리에 반영된 이 감독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윤동주 시인의 시 ‘자화상’을 염두에 두고 구상한 사진이었다.
 
기사 이미지

그리고 ‘닫힌 우물’에 들어섰다.

작은 창을 통해 내려오는 한줄기 빛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어두운 감옥에서 시인이 바라봤을 한 줄의 빛을 생각하며 구상한 사진이었다.

이 사진이 신문에 게재됐다.

기사의 제목은 [‘우물 속 사나이’ 희망의 시심, 어두운 세상 빛이 되다]였다.

사진 촬영 후 차를 한잔 했다.

마주 앉은 취재기자가 이 감독에게 질문을 했다.

“감독이 의도한 것과 관객이 만나는 접점의 간극은 없었나요?”

이 질문에 이 감독이 맘에 둔 말을 쏟아냈다.

“윤동주와 송몽규가 바라봤던 것은 일본의 군국주의입니다. 그것 때문에 찍었어요. 아름다운 청년의 마음을 넘어 아픔의 본질을 봐야 합니다. 시를 쓴 이유를 봐야 합니다. 우리는 아직 친일·반일 진영싸움에 빠져 있습니다. 가해자에 대해 왜 책임을 묻지 않죠? 일본이 인정하지 않는 이유는 우리가 지적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시를 사랑할 자격이 있을까요?”

뜨끔할 만큼 신랄했다.

윤동주·송몽규를 통해 일본의 군국주의를 제대로 보라는 것,

그것이 영화를 통해 그가 세상에 던진 메시지였다.

그가 윤동주 시인의 흔적을 찾는 안내자 역할을 마다하지 않고 온 이유,

아마도 우리에게 이 물음을 던지기 위해서였던 것 같다.

우리가 시를 사랑할 자격이 있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