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모바일메신저 라인, 일본·미국 동시 상장

네이버의 자회사인 라인주식회사가 다음달 중 일본과 미국 증시에 동시에 상장한다. 라인이 일본서 모바일메신저 라인을 출시한 지 만 5년 만이다.국내 기업이 독자적인 비즈니스로 성장한 해외 자회사를 글로벌 증시에 상장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라인주식회사는 10일 일본 도쿄에서 이사회를 열고 다음달 15일 도쿄증시와 14일(미국 현지시간) 뉴욕증시에 동시 상장을 추진하기로 의결했다. 라인 주식의 100%를 보유한 네이버도 이날 경기도 성남시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라인 기업공개(IPO)를 위해 3500만 주(발행 총 주식의 16.6%·1조560억 원)의 신주를 발행하기로 결의했다.

네이버 채선주 부사장은 "라인이 독자적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창구를 확보해 글로벌 시장에서 더 기민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일본과 미국 자본시장에서 조달한 자금은 전략적 인수합병(M&A)과 투자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라인은 3500만 공모주 가운데 1300만 주는 일본에서, 2200만 주는 일본 외 해외투자자를 상대로 모집한다. 공모예정가는 주당 3만244원(10일 환율 기준)으로 최종 공모가는 다음달 11일쯤 결정된다. 뉴욕 증시에선 라인 주식 대신 주식예탁증서(ADR)를 주주들에게 발행하는 형태로 상장한다.

상장후 라인의 시가총액은 약 6조4000억 원(5800억 엔)에 달할 전망이다. 엔화 기준으로는 지난 2011년 게임업체 넥슨의 도쿄 상장 직후 시총 5500억 엔(당시 환율 8조1700억원)을 웃돌지만 시장의 기대치(1조엔)엔 못 미쳤다. 김상헌 네이버 대표는 이사회에서 "도쿄·뉴욕 동시상장은 네이버와 라인이 세계 시장에서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는 체력과 체질을 갖춘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상장으로 라인의 성장을 이끈 신중호 라인 글로벌사업전략 담당(CGO)이 새로운 주식부호로 떠오를 전망이다. 네이버가 인수한 검색엔진 첫눈 창업자 출신인 그는 스톡옵션을 통해 이 의장보다 라인 주식을 훨씬 많이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