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법원 판결에 불만…80대 노인 법원에서 난동

법원 판결에 불만을 가진 80대 노인이 "담당 판사를 만나게 해달라"며 난동을 부려 공무원 한 명이 다쳤다.

10일 인천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1시50분쯤 인천시 남구 인천지법 민사단독과 사무실에서 A씨(80)가 둔기를 휘둘러 법원 참여관 B씨(47)가 다쳤다.

A씨가 휘두른 둔기는 길이 30㎝, 무게 200g의 작은 손망치다. B씨는 A씨가 휘두른 망치에 목 부위를 맞아 가벼운 찰과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최근 대여금과 관련해 총 4건의 민사소송을 제기했다가 패소했다. 이에 불만을 품고 해당 재판을 담당한 민사과 사무실을 찾아가 "담당 판사를 만나겠다"고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법원 측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지구대로 인계해 조사한 뒤 집으로 돌려보냈다. 경찰은 조만간 피해자 진술을 미룬 B씨를 먼저 조사하고 A씨를 소환해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