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귀가 신고 40대 부부, 각기 다른 장소에서 숨진채 발견

집에 돌아오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된 40대 부부가 각기 다른 장소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10일 오전 1시14분 “장인·장모가 집을 나간 뒤 들어오지 않고 있다”는 사위 C씨로부터 미귀가 신고가 접수돼 출동, 오전 7시40분쯤 시화공단 인근에서 장인인 A씨(44)의 차량을 발견했다. A씨는 차량 안에 번개탄을 피워놓고 숨져 있었다.

장모 B씨(49)는 이날 낮 12시50분쯤 자신이 살고 있던 아파트 지하창고에서 목에 줄이 감긴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B씨는 반듯하게 누워 있었다. 재혼한 이들 부부는 딸 부부와 한 집에서 살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또 B씨의 사인을 조사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이들 부부가 어제(9일) 오후 8시쯤 이혼문제로 심하게 다툰 뒤 나갔다”는 가족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인을 조사중이다.

시흥=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