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충남도, 섬·오지 보건진료소 안전대책 마련

충남도는 10일 도내 보건진료소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하고 도서·오지 보건진료소 안전대책을 마련했다.

충남지역 보건진료소는 233곳으로 이 가운데 98%인 230곳에서 여성 보건소장이 근무 중이다. 섬 지역 보건진료소는 9곳이다. 섬 보건진료소 9곳 중 8곳에는 폐쇄회로TV(CCTV)와 방범창이 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CCTV와 방범창이 없는 1곳(대난지도)은 남성 보건소장이 근무 중이며 올해 안에 방범시스템 설치를 마칠 예정이다.

도는 관광객 등 외부인 유입이 많은 휴가철을 앞두고 섬 지역과 오지 보건진료소의 방범시스템을 추가 점검키로 했다. 상시 비상연락체계도 구축, 만일의 사태 때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도서지역 보건진료소 안전·관리체계를 점검하고 보완책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히 간담회를 마련했다”며 “보건진료소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