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카드뉴스] "우리가 남이가?" 똘똘뭉친 대한민국 'X피아'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Our History 페이스북에 잠깐 오셔서 '좋아요'를 꾸욱 눌러주세요!
https://www.facebook.com/ourhistoryO

[Story O] 한국은 마피아의 나라?/ "자네가 절대 거절 못할 자리를 만들어놨네"


#1
사건 1.
조선업계 ‘나 몰라라’한 관피아, 산피아
2016년 6월 검찰 수사를 받게 된 대우조선해양을 비롯한 한국 조선업계가 위기에 빠지면서 이를 방관한 관피아(관료 출신)와 산피아(산업은행 출신) 전?현직 조선업체 임원들의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낙하산’ 인사들이 위기상황에서 제 역할을 전혀 하지 못했다는 것.
사진설명: 대우조선해양

#2
사건 2.
구의역 19세 죽음 뒤엔 ‘메피아 계약’ 있었다
2016년 5월 28일, 서울 구의역 사망사고 배경에는 ‘메피아(서울메트로 마피아)’가 있었다. 숨진 김모(19)씨의 회사 은성 PSD는 스트린도어 기술도 모르는 메트로 퇴직자에게 월 422만원을 챙겨줬다. 김씨는 월 144만원의 박봉에 시달려야 했고, 일은 김씨에게만 몰렸다.

#3
“우리가 남이가?”
자신들의 기득권을 위해 똘똘 뭉치는 범죄조직 ‘마피아’처럼
서로 밀어주고, 당겨주며 거대한 세력을 구축하는 행태를 비판하는 말,
‘X피아’
사진설명: 영화 <대부> 스틸컷

#4
언제부턴가 대형사건이 터지면 늘 배경으로 지목되는 X피아들
수면 위로 드러난 건 2014년 세월호 참사
사진설명: 2014년 4월 16일

#5
당시 사고 원인 가운데 하나로 꼽힌 ‘해수부 마피아’
해양수산부 전직 관료들이 선박의 운항과 검사를 책임진
산하 기관장으로 옮기면서 안전관리 기능이 부실해졌던 것
사진설명: 2014년 4월 23일, 세월호 중앙사고수습본부가 마련된 해양수산부 상황실

#6
하지만 대한민국의 ‘마피아’는 이전부터 있었다
1976년 국회에서도 등장했던 ‘마피아’
“관료들은 「마피아」 같은 인맥으로 결속 돼 부조리가 걸리지 않는다” - 통일당 박병배 의원
사진설명: 1968년 7월 3일, 국회의원 박병배

#6-1
이후, 정부의 입김이 닿는 곳이라면 어디에나 ‘마피아’가 등장했다
사진설명: 2014년 4월 29일자 중앙일보 피라미드 구조의 관피아 먹이사슬

#7
‘모피아’ 옛 재무부(MOF) 출신
금융권에 강력한 힘을 발휘하는 퇴직관료 집단으로
금융위 산하 공공기관이나 협회, 지주사 등의 임원 자리를
서로 주고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설명: 1983년 7월 27일, 재무부 현판식

#8
이들에 대한 평가는 엇갈리지만
모피아의 ‘밀실행정’과 ‘관치금융’이
1997년 외환위기 원인 가운데 하나라는 분석도 나온다
사진설명: 1997년 11월 24일, 외환위기 극복 캠페인

#9
‘조피아’ 조달청 출신
조달청은 38조원 규모의 정부 물품 구매 담당하는 곳으로
퇴직자들이 정부 납품을 중개하는 대형 협동조합?협회의 고위 임원으로 재취업하는 구조
사진설명: 2005년 5월 16일, 조달청 중앙보급창

#10
이들은 ‘정부 물품 공급업자’로 변신해
관료 출신임을 내세워 정부와 민간의 거래를 중개하면서
민간기업 위에 군림
사진설명: 2005년 5월 16일, 조달청 중앙보급창

#11
‘금피아’ 금융감독원 출신
퇴직자들이 금감원 조사의 방패막이 역할을 해
금감원 현직에 있는 후배들의 감독은 소홀해 질 수밖에 없는 구조
사진설명: 금융감독원

#12
2011년 저축은행 사태 당시에도
금피아가 감사로 간 부실 저축은행과의 유착 때문에
금융감독 시스템이 붕괴됐단 지적이 나왔다
사진설명: 2011년 2월 17일, 부산저축은행 인출사태

#13
대한민국 곳곳에 자리잡은 ‘X 피아’들
더 큰 문제는 이들의 생명이 길다는 것
재취업을 통해 ‘이모작, 삼모작’은 기본
사진설명: 영화 <대부> 스틸컷

#14
부실 경영을 해도 살아남는다
대표적 예는 2013년 8월 공공기관 평가에서
최하위등급 받고 물러난 김현태 전 대한석탄공사 사장
같은 해 12월, 한국석유화학협회 상근부회장으로 다시 취임
사진설명: 2012년 10월 5일, 대한석탄공사 안전실천 결의대회

#14. 2012년 10월 5일, 대한석탄공사 안전실천 결의대회
골라주세요!

#15
역대 정권들은 항상 ‘X피아’ 척결을 외쳤지만
“한국 공직자 사회는 이 시대 약간의 걸림돌이 될 정도의 위험수위” - 이명박 전 대통령 (2008.1.22)
단단한 ‘그들만의 리그’를 뚫지 못했다.

#16
“서로 봐주고 눈감아 주는 고리를 반드시 끊겠다” - 박근혜 대통령 (2014년 5월 19일)
세월호 참사 이후 여론이 악화되자 ‘관피아 방지법’* 제정
*퇴직공무원들이 재취업하려면 공직자윤리위의 승인 필요

#17
하지만 힘 있는 정부 부처* 출신 고위직들은 아직도 쉽게 자리를 옮겨
(*대통령비서실, 법무부, 기획재정부, 대통령경호실, 국정원, 감사원 출신은 100% 취업 승인,
더불어민주당 진영 의원실 자료)

#18
“또 X피아야?”
언제쯤 ‘법 위의 X피아’에서 자유로워 질 수 있을까?
사진설명: [일러스트=김회룡]

취재.구성 이근아/ 디자인 주보경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