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카드뉴스] "김 선수 이길 자신 있어요?" 대통령이 물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Our History 페이스북에 잠깐 오셔서 '좋아요'를 꾸욱 눌러주세요!
https://www.facebook.com/ourhistoryO

[Story O] 복싱 챔피언/ “김 선수, 이길 자신 있어요?” 대통령이 물었다.

#1
“불가능, 그것은 아무 것도 아니다”
‘20세기 최고의 복서’ 무하마드 알리가
2016년 6월 4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사진설명: 1965년 5월 25일, 소니 리스턴(미국) 쓰러뜨린 무하마드 알리 [AP]

#2
무하마드 알리(1942-2016)는
링 안에선 승리를 위해,
링 밖에선 평화를 위해 차별과 싸웠던 ‘챔피언’
사진설명: 1980년 9월 30일

#3
알리는 1964년 2월 미국 마이애미에서
22살의 나이에 WBA·WBC 통합 세계챔피언에 오르며
화려하게 등장했습니다.
사진설명: 1966년 9월 7일

#4
그로부터 2년 뒤인 1966년 6월 25일,
우리나라에도 혜성처럼 나타난 복싱 챔피언이 있었습니다
바로 한국복싱 첫 세계챔피언 김기수(1939~1997)
사진설명: 1967년 10월 8일, 김기수 선수

#5
초여름 저녁, 전 국민은 TV 앞에 모여 앉았습니다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이 경기는
‘먹고 살기도 어렵던 시절’ 우리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었습니다
사진설명: 1969년 2월 28일

#6
이탈리아 출신의 챔피언 니노 벤베누티는
서울 원정경기 대전료로 5만 5000달러를 요구했습니다
1966년 당시 한국의 1인당 국민총소득은 131달러
대통령의 결단이 필요했죠
사진설명: 1966년 6월 20일, 내한한 니노 벤베누티 선수

#7
박정희 대통령은 김기수 선수를 청와대로 불러 물었습니다
“김 선수, 이길 자신 있어요?”

#8
“젖 먹던 힘까지 다해서 노력하겠습니다”

#9
국민들에게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불어줄 영웅이 필요했던 시대,
김기수 선수는 그렇게 링 위에 오릅니다
사진설명: 1966년 6월 25일, 경기 직전 체중측정

#10
‘땡!”
“네, 경기 시작됐습니다!”
“김기수 선수, 시작하자마자 벤베누티 선수의 왼손 훅에 안면을 맞았는데요!”
“위기인가요! 네 다행히 로프를 붙잡고 일어서는 김기수 선수!”
사진설명: 1966년 6월 25일, 김기수 선수(오른쪽) - 벤베누티와의 경기

#11
위기의 1회전이 지나고
초조해진 벤베누티는 큰 동작으로 공격을 감행했지만,
김기수 선수는 거리를 유지한 채, 착실히 점수를 쌓았습니다
사진설명: 관련 X (이거는 당시 사진이 아니라서 느낌만 보여주세요!! ㅠ)

#12
마침내 15회 마지막 라운드가 끝나고
모두의 시선은 3명의 심판에게로 향했습니다
사진설명: 김기수 선수(오른쪽)

#13
결과는 2-1 김기수 선수의 판정승
광복 후 대한민국 선수가 스포츠에서 세계 첫 정상에 등극한 순간이었습니다.

#14
신문들은 앞다퉈 ‘국민 영웅’의 탄생에 환호했고
우승 이후, 시내 곳곳에선 축하 퍼레이드가 펼쳐졌습니다
사진설명: 1966년 6월 27일,승리 카 퍼레이드

#15
그리고 2개월 만에 김기수 선수를 주연으로 한
박노식, 김지미 주연의 ‘내 주먹을 사라’는 제목의 영화까지 개봉됩니다

#16
김기수 선수는 2년 만인 1968년
이탈리아에서 열린 방어전에서 패해 아쉽게 챔피언 벨트를 내려놓고
1997년 6월 10일 간암으로 세상을 떠났지만
사진설명: 1968년 5월 21일, 주니어 미들급 세계 타이틀전위해 이탈리아 도작

#17
국민들은 그의 승리에 ‘희망’을 얻었고
누군가는 챔피언의 꿈을 꾸었습니다
사진설명 :1968년 5월 23일, 챔피언 방어전 연습

#18
우리에게 ‘4전 5기’로 유명한 홍수환 선수도
김기수 선수의 카 퍼레이드를 보고 권투를 시작했다고 하네요.
사진설명: 1977년 3월 15일, 홍수환 선수 경기 장면

#19
링 안의 치열한 혈투로 링 밖의 우리에게
용기와 희망, 영감을 준 그들이야말로 진정한 ‘챔피언’이 아닐까요?

취재.구성 이근아 / 디자인 박다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