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는 10월 중국 롱리치 그룹 1만명 인천 방문

기사 이미지

롱리치 그룹 회사 전경 [사진 롱리치코리아 홈페이지]

중국 아오란그룹 6000명에 이어 앞으로 중국 롱리치그룹의 임직원 1만명이 인천을 찾는다.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인천항만공사는 10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중국 롱리치그룹과 '기업회의 인천 개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3년간 롱리치 그룹의 기업회의를 인천에서 개최한다는 것이 골자다. 이를 위해 오는 10월 1만명을 시작으로 3년간 롱리치그룹 임직원 3만명이 방한한다.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 인천항만공사는 롱리치그룹이 기업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먼저 10월에는 롱리치 그룹 본사 30주년 및 한국지사 창설 2주년 기념 행사를 위한 기업회의·포상관광 차원에서 1만명이 찾는다. 이들은 오는 10월 11일 동북아 최대 규모의 크루즈 선박인 퀀텀오브씨(Quantum of Sea·16만8000t급) 2척에 나눠 타고 인천 송도 신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들은 송도국제도시 등에서 기업회의와 여행·쇼핑 등 2일간의 일정을 보낸다.

백현 인천시 마이스산업과장은 "이번 기업회의 유치는 유관기관이 신속하게 협력하고 노력해 이룬 결과"라며 "이들이 인천에 머무는 동안 사고 없이 좋은 추억만 쌓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롱리치그룹은 1986년 설립된 중국의 대형유통회사다. 중국 장쑤성(江蘇省) 창수(常熟)시에 본사를 두고 있고 화장품과 건강기능식품 등 1100여 종의 제품을 생산·판매하고 있다. 한국·미국 등 20여 개국에 지사가 있다. 중국에만 33만명 이상의 직원이 근무한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