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둠스데이(지구 최후의 날) 대비해 미군 재난대비훈련

미국 워싱턴주에서 지난 7일(현지시간)부터 10일까지 사상 최대의 지진과 쓰나미 발생에 대비한 훈련이 실시되고 있다.

미국 콜롬비아 북부에서 캐나다 밴쿠버 아일랜드로 이어지는 약 965km의 태평양 북서부 해안의 카스 섭입지대(대륙판 충돌시 지각 밑으로 말려 들어간 곳)가 상승할 경우 진도 9.0 이상의 지진과 쓰나미가 내륙을 강타하며 영화 '샌 안드레아스'에서 보았던 재난이 현실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기사 이미지

워싱턴 주 방위군 화학부대가 오염된 인원과 장비에 대한 제독 훈련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워싱턴 주 방위군 화학부대가 오염된 인원과 장비에 대한 제독 훈련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포틀랜드 소방서 인명구조 조교들이 구조자 더미를 이동시키고 있다.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포틀랜드 소방 대원들이 6층짜리 건축물에서 시민들을 구조하는 훈련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이 훈련에는 워싱턴주뿐 아니라 오리건주와 캐나다 브리티시 콜롬비아주의 군인과 소방관 등 2만여 명이 참가하고 있다. 이들은 재난 발생시 임시 대피소 구축과 구호물자 공급, 각종 오염에 대한 제독 등 지진과 쓰나미 등 재난으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 종합적으로 대응하는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무선통신 자원봉사자들이 훈련에 참가해 시민들에게 재난 정보 전파를 하고 있다.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워싱턴주 공군기지에 마련된 임시 수용시설의 등을 설치하고 있다.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미 해군이 컨테이너에 실린 물자를 배로 옮겨 싣고 있다. [AP=뉴시스]

미 연방 당국은 카스가 상승할 경우 진도 9.0 이상의 지진으로 1100여 명이 사망하고, 15분~30분 내에 해안으로 몰려오는 쓰나미로 1만3500여 명이 순식간에 사망할 수도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워싱턴 주 방위군 클레이튼 브라운 중령은 "이번 훈련은 카스 상승에 대비한 사상 최대의 훈련으로 종말에 대비한 훈련이기도 하다"며 "이 지역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고 말했다.

글=김성룡 기자 xdragon@joongang.co.kr
사진 AP=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