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심재철, 무소속 복당 “윤상현·유승민과 5인 분리해야“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심재철 국회부의장 [중앙포토]

20대 국회 전반기 부의장으로 선출된 새누리당 심재철 의원(5선)이 10일 “탈당 무소속 의원의 복당 문제는 유승민·윤상현 의원과 나머지 5명을 분리해서 처리하는 게 어떠냐”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5명(장제원·주호영·안상수·강길부·이철규 의원)에 대해서는 아무런 반대가 없기 때문에 다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2명(유상민·유승민 의원)에 대해선 이유야 어쨌든 반대가 명확히 존재하기 때문에 (유·윤 의원은) 시간 가지고 서로 설득하면서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5명은 조속히 복당 시키자"면서도 "(유·윤 의원은) 특정하게 언제라고 얘기할 순 없지만 차근차근 짚어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심 부의장의 주장은 순차복당 또는 선별 복당에 무게를 둔 주장으로 보인다.

그는 차기 당권 문제에 대해선 “제일 먼저 계파 해체 선언을 해야 한다”면서 “당권 경쟁에서 기존의 계파적 행동이 없을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론에 대해 “의원 한사람 한사람에 친박(친박근혜), 비박(비박근혜)이라는 프레임을 갖다 붙이는 것은 조금씩 줄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