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롯데 전방위 수사 착수-MB정부 실세들까지로 향하나

기사 이미지

검찰은 10일 롯데그룹 신격호 총괄 회장의 롯데호텔 집무실도 압수수색했다. 사진은 신 총괄회장이 자신의 집무실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던 모습. [중앙포토]

검찰이 롯데그룹의 각종 비리 의혹에 대한 대대적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 조재빈)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손영배)는 10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본사와 호텔롯데ㆍ롯데홈쇼핑 등 계열사 및 핵심 임원 자택 등에 수사관 200여 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집무실인 롯데호텔 34층과 신동빈 회장의 서울 평창동 자택도 포함됐다. 그룹의 2인자 격인 이인원 부회장 등 주요 간부들에 대해 출국금지조치도 취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롯데 계열사 간 자산거래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가 있어 압수수색을 집행했다”며 “주요 임원의 횡령·배임 사건이 핵심”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지난해 말부터 롯데그룹의 비리 의혹에 대한 내사를 진행해 왔다.

이 과정에서 계좌 추적을 통해 호텔롯데·롯데백화점·롯데쇼핑·롯데마트 등 간 비정상적인 자금의 흐름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자금이 롯데그룹 일가로 흘러들어갔는지 조사 중이다. 검찰의 내사 과정에서는 동생 신동빈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해 온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과 SDJ코퍼레이션 측이 제출한 롯데의 회계장부가 주요 자료로 활용됐다고 한다.

검찰은 서울 잠실에 건축 중인 ‘제2 롯데월드’ 인허가 과정에서 제기된 정치권 로비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할 전망이다. 롯데가 제2롯데월드 인허가를 받는 과정에서 군 및 정부 핵심 관계자들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특히 공군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서울 공항의 활주로 각도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모종의 정·관계압력이 작용했다는 문제도 불거졌다. 이 때문에 롯데에 대한 수사가 이명박 정부의 실세들을 겨냥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문병주·서복현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