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철수, 김수민 2억 리베이트 의혹 "국민께 송구…문제 있다면 단호히 대처할 것"

기사 이미지

안철수 대표가 박지원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는 20대 총선 당시 당 홍보위원장이었던 김수민 의원이 선거홍보업체 2곳에서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로 고발된 것에 대해 “사실여부와 관계없이 국민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10일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고 받았지만 당에서는 사실 관계를 적극적이고 객관적으로 확인하겠다. 만에 하나라도 문제가 있다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앞으로 진행될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며 “검찰에서도 공정하게 수사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안 대표는 “수사결과가 나오면 당헌당규에 따라 원칙적으로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당헌에는 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만 되도 당원권을 정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원내대표로서도 우리당 소속 의원들이 고발된 데 대해서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검찰 수사에 협력하겠다”면서도 “검찰의 최근 홍만표 변호사 등의 수사 내용을 보면 아직도 자기식구들 감싸기는 철저하지만 야당에게는 잔혹한 잣대를 대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국회부의장에 선출된 박주선 의원은 “언론에서 써줄라면 제대로 써달라”며 “(저는) 네 번 구속되서 네 번 무죄를 받았다. 그런 전력을 가진 사람으로 우리당의 두 의원께서 선관위에 고발 당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은 개인에게 커다란 상처 아픔이 되니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검찰 수사에만 맡겨놓을 것이 아니라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만들어 검찰보다도 더 적극적으로 진상조사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김 의원이 자신이 대표였던 디자인 벤처기업 ‘브랜드호텔’을 통해 당의 인쇄업체와 광고대행업체로부터 2억3820만원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선관위는 또 당시 사무총장이었던 박선숙 의원도 불법 정치자금 수수를 사전에 논의ㆍ지시한 혐의가 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