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위터 이용자 3289만명 e메일ㆍ암호 유출

 
기사 이미지

미국 SNS 업체 트위터의 로고.


트위터 이용자 3289만명의 e메일 주소, 암호 등 계정 정보가 유출돼 인터넷 암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다고 검색엔진 ‘리크트소스’가 9일 밝혔다. 리크트소스는 개인정보 유출 사례를 조사 전문 검색 업체다.

리코트소스 측은 “트위터 서비스 자체가 해킹당해 유출된 것이 아니라 회원들 개인이 쓰는 PC나 모바일 기기가 악성 코드에 감염돼 흘러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용자 수천만 명의 컴퓨터가 악성 프로그램에 감염돼 크롬ㆍ파이어폭스 등 웹브라우저에 기록된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로그인 정보가 고스란히 해커들의 손에 넘어갔다는 의미다.

리크트소스는 제보를 받아 수집한 18억8000만 건의 각종 개인정보 유출 사례를 데이터베이스(DB)로 관리하면서 사용자가 본인 정보를 점검할 수 있도록 무료와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유출된 것으로 드러난 트위터 회원 개인정보는 e메일 주소, 계정 이름, 계정 암호로 구성돼 있다. 또다른 e메일 주소가 추가돼 있는 경우도 있다. 이 정보는 모두 재차 암호화(coding)되지 않은 평문으로 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회사가 입수한 유출 데이터에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의 계정은 포함돼 있지 않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