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바마 대통령, 힐러리 클린턴 공식 지지 선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동영상을 통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지지를 공개 표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클린턴 전 국무장관 선거 캠페인 웹사이트에 이같은 영상을 올렸다. 그는 "나는 이 이 일(대통령)이 얼마나 힘든지 잘 알고 있다"며 "그래서 힐러리가 매우 적합한 인물이라는 사실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힐러리는 경험이 풍부하고 배짱을 갖춘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민주당의 단결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클린턴의 당선을 위해 선거 캠페인에 참여하겠다"고도 했다. 실제로 오바마 대통령은 15일 위스콘신 주에서 열리는 클린턴 전 장관의 선거유세에 동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동영상은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과의 백악관 회동 직후 공개됐다. 히리 리드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를 비롯 민주당 주요 인사들은 샌더스 의원의 경선 포기를 촉구한바 있다. 클린턴 전 장관은 7일 캘리포니아주와 뉴저지주 경선에서 샌더스 의원을 따돌린 뒤 경선 승리를 공식 선언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