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드론 택시 시대 오나…미국서 세계 첫 여객 수송 연내 시험비행

기사 이미지

미국 네바다 주정부가 중국 드론 제조업체 이항(億航)이 개발한 여객 운송용 드론 ‘이항184’(사진)의 시험 비행을 올 하반기에 실시하기로 했다고 CNN 등 외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네바다 주정부는 이 드론을 대중교통 수단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네바다 주정부는 최근 “네바다주 경제개발청(GOED)과 이항은 시험 비행을 포함해 여객 운송용 드론 개발에 필요한 제반 사항을 함께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톰 윌첵 GOED 항공·방산산업 담당자는 “이항184가 연방항공청(FAA)의 비행 승인을 받도록 돕겠다. 드론 택시가 네바다주의 대중교통으로 자리잡을 날이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시험 비행은 올 하반기부터 네바다주 머큐리에 위치한 드론 시험비행장에서 실시될 예정이다.

이항184는 지난 1월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국제전자박람회(CES)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높이 1.2m, 무게 200㎏인 이항184는 본체 아래쪽에 4개의 팔이 달려 있다. 팔마다 2개씩 모두 8개의 프로펠러로 비행한다. 한 명이 탑승할 수 있는 너비 1.5m의 좌석이 설치돼 있다. 탑승자가 내부 태블릿 PC에 목적지를 입력하면 탑재된 인공지능(AI)이 자동으로 경로를 설정하고 비행한다.
 
▶관련기사 군, 드론 띄워 서해 NLL 감시한다

이항184는 최대 100㎏을 싣고 시속 100㎞로 비행이 가능하다. 2시간 충전으로 23분간 비행할 수 있을 정도로 비행시간이 짧은 게 한계다. 보조 전원 공급 장치를 갖추고 있어 주 전원이 고장 나도 비행이 가능하다. 장비 이상이 발생하면 즉시 인근 안전 지역을 찾아 착륙하는 등 안전 대책도 마련됐다.

그러나 현재 FAA엔 드론의 대중교통 활용에 관한 규정이 없어 이항184가 택시로 활용되기까진 난항이 예상된다. 미 IT전문지 매셔블은 “이항184가 택시로 운용되려면 FAA 규정에 수많은 예외조항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