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신공항 불공정 의혹 정부가 해명해야"

기사 이미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왼쪽 앞줄 둘째)가 9일 부산 가덕신공항 예정지를 방문했다. [부산=송봉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9일 동남권 신공항 후보지 중 하나인 부산 가덕도를 방문해 “객관적이고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대로 용역이 진행된다면 부산시민이 바라는 대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24일을 전후해 나올 최종 입지 선정 분석 결과 발표를 앞두고 가덕도에 힘을 실은 양상이다.

그는 “동남권 신공항은 김해공항의 대체 공항으로 추진된 것”이라며 “일방적으로 평가 절차가 진행된다면 부산시민은 그 결과를 수용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런 뒤 “친박 중의 친박, 친박의 핵심이라는 서병수 부산시장까지 ‘보이지 않는 손이 입지 선정에 작동하고 있다’고 한다. 입지 선정 절차가 공정하지 않다는 의혹에 정부는 명명백백하게 해명하라”고 압박했다.

지난 총선 당시 문 전 대표는 부산 지원유세에서 “정치논리를 배제하고 경제적으로만 판단한다면 당연히 부산시민이 바라는 신공항을 만들 수 있다”며 “부산이 (더민주에) 5석만 주면 박근혜 정부 임기 내에 신공항을 착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새누리당 소속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문재인 전 의원이 가덕도를 방문해 여권 갈라치기에 나섰다. 대한민국 지도자가 될 자격이 없다”고 비판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홍 지사는 “호남에서 외면당하고 영남 갈라치기로 만회하려는 문 전 의원의 술책에 부화뇌동하는 일부 부산 여권 정치인도 한심하기는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글=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