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구 58㎞ 부산 35㎞ 울산 55㎞ 밀양이 접근성 측면에서 최적지

기사 이미지


강주열(55·사진) 남부권 신공항 범시·도민 추진위원회 위원장은 “지난해 1월 영남권 5개 시장·도지사의 합의를 깨고 부산이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고 비판하고 “이는 가덕도가 밀양보다 불리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왜 밀양에 만들어야 하나.
“영남 지역이 이용할 신공항을 만드는 만큼 접근성이 중요하다. 대구에선 58㎞, 부산35㎞, 울산에선 55㎞ 등 영남권 대도시에서 한 시간 이내에 닿을 수 있는 곳이 밀양이다.”
가덕도가 안 되는 이유는.
“활주로 1본으로 영남권 항공수요를 감당할 수 없다. 게다가 인근 김해·진해공항과 공역이 겹쳐 안전성에 문제가 있다. 동남쪽 외해에 위치해 해일·태풍 등에도 취약하다.”
 
기사 이미지
 
부산이 용역의 불공정성을 제기하고 있다.
“밀양에 공항을 만들려면 산을 깎아야 한다. 항공기의 안전한 이착륙 조건을 조사한 결과 야산 4개를 깎으면 되는 것으로 나왔다. 이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규정에 따른 것이고 이곳에 자문도 했다.”
밀양이 유리하다고 보는가.
“우린 비상시에 중추공항인 인천공항을 대신할 관문공항을 원하고 있다. 활주로가 2본이면서 건설비가 적게 들고 접근성도 좋은 만큼 당연하다.”
 
▶관련기사
① 부산 “용역 불공정하면 불복” 대구 “정부, 객관적 평가 할 것” 
② 바다에 공항 짓는 게 세계적 추세…가덕도, 24시 운영 가능하고 안전 
③ “어느 쪽 돼도 후유증, 철저히 경제논리로 풀어야”

 
부산 반발에 신공항 무산설도 나돈다.
“그렇게 보지 않는다. 정부가 외국의 전문기관에 맡겨 공정하게 평가하겠다고 했다. 용역을 맡은 프랑스의 파리공항공단 자회사(ADPi)는 수많은 공항 용역을 한 전문업체다. 공정하게 할 것으로 믿고 있다.”


대구=홍권삼 기자 hongg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