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다에 공항 짓는 게 세계적 추세…가덕도, 24시 운영 가능하고 안전

기사 이미지


박인호(69·사진) 가덕신공항 추진 부산시민운동본부 상임공동대표는 “국토교통부 항공정책 결정 라인이 대구·경북(TK) 출신”이라 지적하고 “밀양에 공항을 지으면 안전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왜 가덕도가 돼야 하나.
“바다여서 24시간 운영 가능하다. 소음이 없고 안전하며 확장할 수 있다. 공항은 바다에 짓는 게 세계 흐름이다. 국가 백년대계, 미래 후손을 위해 가덕공항이 돼야 한다.”
밀양이 안 되는 이유가 뭔가.
“무엇보다 안전성에 문제가 있다. 산을 깎아야 하고 이리저리 산을 피해 이착륙하면 어찌 안전이 보장되나. 2002년 김해공항 중국 민항기 추락사고도 그래서 일어났다.”
 
기사 이미지
 
최근 정부에 불공정 용역 시정을 요구했는데.
“용역 평가 항목에서 고정장애물이 빠졌기 때문이다. 2011년 타당성 조사 용역 때 밀양은 산봉우리 27개를 깎아야 하는 걸로 나왔는데 지금은 4개만 깎아도 된다고 한다. 이걸 특정 지역 편들어 주기, 불공정 용역으로 의심하는 것이다.”
정부가 정치적으로 판단하고 있다는 뜻인가.
“그렇게 본다. 정부가 공정하려면 TK 쪽에서 요구한 걸 들어 주면 안 된다. 이리저리 항로를 바꾸면 이착륙할 수 있다는 항공학적 검토도 대구에서 제기한 거다.”
 
▶관련기사
① 부산 “용역 불공정하면 불복” 대구 “정부, 객관적 평가 할 것” 
② 대구 58㎞ 부산 35㎞ 울산 55㎞ 밀양이 접근성 측면에서 최적지

③ “어느 쪽 돼도 후유증, 철저히 경제논리로 풀어야”

 
가덕도는 접근성이 떨어지지 않나.
“공항은 승객이 많은 모(母)도시, 즉 수요가 많은 도시 옆에 만들어야 한다. 김해공항 승객의 43%가 부산시민이다. 다른 지역의 접근을 위해 KTX 등 새 교통수단을 도입하면 된다. ”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