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낮에도 컴컴한 산속, 호루라기 들고 정해진 길로 산행을

지난 8일 오전 7시10분 경기도 의정부 사패산 등산로에서 정모(55·여)씨가 폭행으로 머리부분이 손상 된 후 목이 졸려 숨진 채 발견됐다. 정씨는 전날 낮 12시30분쯤 혼자 산행을 하기 시작해 2시간 뒤 휴대전화로 지인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낸 이후 행적이 끊겼다. 경찰은 정씨가 살해당한 것으로 보고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정씨 사건은 서울 상계동 수락산에서 홀로 등산하던 60대 여성이 지난달 29일 김학봉(61·구속)에게 살해된 지 열흘 만에 발생했다.

홀로 등산을 하던 여성 등산객이 잇따라 살해당하면서 안전에 비상이 걸렸다. 여러 명이 짝을 지어 산을 찾거나 아예 등산 자체를 꺼리는 등산객도 늘고 있다.

실제로 김학봉이 범행을 저지른 수락산 온곡초등학교 뒤편 등산로를 9일 직접 찾아가 보니 한낮임에도 울창한 나무가 빽빽하게 들어차 등산로 바깥쪽은 어두컴컴했다. 등산로 초입부터 2~3㎞를 걸어 올라갔지만 폐쇄회로TV(CCTV)는 한 대도 없었다. 비상벨이나 비상전화도 보이지 않았다. 휴대전화도 끊기기 일쑤였다. 강력범죄나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도움을 요청하기가 어려웠다.

이곳 등산로에서 만난 임모(53)씨는 “여기는 으슥해 낮에도 여자 혼자 다니기 무섭다”며 “나무가 많고 인적이 드물어 살인사건이 나도 잘 모를 것”이라고 말했다. 최모(52)씨는 “가끔 혼자 산에 다녔는데 이제 무서워 못 오겠다”고 했다.

등산객을 노리는 강력사건은 전국 각지에서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월 광주광역시 어등산 등산로에선 이모(63)씨가 살해당했다. 예비군복 차림의 김모(49)씨가 생면부지인 이씨에게 “112 신고를 한 것 아니냐”며 시비를 걸더니 흉기로 가슴을 수차례 찔렀다. 같은 해 2월에는 경기도 수원 광교산 등산로에서 정신분열증(조현병)을 앓던 신모(47)씨가 휘두른 나무몽둥이에 맞아 김모(79)씨가 숨졌다. 지난해 10월 정모(47)씨는 경남 창원 무학산에서 혼자 하산하던 A씨(당시 51세·여)를 성폭행하려다 여의치 않자 목 졸라 살해했다.
 
기사 이미지

등산객을 노린 범죄가 끊이지 않는 건 대부분의 등산로에 CCTV가 없고 범행 후 도주하기가 쉽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수락산에는 30여 개의 등산로가 있지만 CCTV는 지하철역 인근 등 등산로 3곳 초입에 설치된 9대가 전부였다.

도봉산에 37개, 북한산에 59개의 등산 진입로가 있지만 CCTV와 비상벨은 전무하다. 산 전체를 조망하는 산불 감시카메라만 4~5대 설치돼 있을 뿐이다. 상계동 주민 신모(51·여)씨는 “10년 동안 주말마다 왔는데 CCTV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산의 특성상 관할을 구분하기도 애매해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의 방범순찰도 주먹구구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수락산 인근 경찰지구대 관계자는 “일주일에 한 차례 2~3명이 등산로 초입 정도까지 순찰을 한다”고 말했다.

동국대 범죄심리학과 이윤호 교수는 “등산로에선 범죄 발생 시 목격자가 드물고 피해자가 도움을 요청하기도 어렵다”며 “범죄 발생 필요충분조건인 ‘표적이 될 가능성’과 ‘방어 능력의 부재’를 모두 갖췄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홀로 산행’을 자제해 표적이 될 가능성을 해소하거나 (지자체가) 등산로에 CCTV·조명 등을 설치해 보안·방어 기능을 향상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내의 한 파출소 관계자는 “부득이하게 혼자 산행을 할 경우 호루라기를 지참하고 정해진 등산로로만 다니는 게 좋다”고 했다.

채승기·김준영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