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빌 게이츠, 이번엔 병아리 10만 마리 기부

기사 이미지

빌 게이츠

 
기사 이미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립자가 이번엔 병아리 기부에 나섰다.

 8일(현지시간) 게이츠가 병아리 기부 계획을 밝히는 기자회견장엔 닭장이 설치되는 진기한 풍경이 펼쳐졌다. 장소는 미국 뉴욕의 세계무역센터 68층이었다. 게이츠는 닭장 앞에 서서 돈이 아닌 병아리 기부에 나선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20여 개국에 10만 마리의 병아리를 기부할 계획”이라며 “병아리를 닭으로 키우면 이들이 조금이나마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게이츠가 기부하는 병아리들은 비영리자선단체인 하이퍼 인터내셔널(Heifer International)을 통해 부르키나파소(아프리카)·볼리비아(남미) 등 20여 개국으로 보내진다. 이 자선단체는 빈곤국 사람들에게 단순히 돈을 주는 대신 소·닭·염소 등 가축을 보내 한 가정이 농사를 통해 자립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예컨대 닭을 갖게 된 가정은 닭에게서 나온 달걀을 먹을 수도 있고 이를 팔아 돈을 마련할 수도 있다.

게이츠는 “가난한 이들을 진정 도우려면 물고기를 주지 말고, 물고기 잡는 법을 가르쳐야 한다고 하지 않느냐”며 “병아리를 통해 빈곤국이 자급자족할 수 방안을 터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이퍼 인터내셔널 자료를 인용해 “연간 250마리의 닭이 1250달러(약 145만원)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서아프리카에서 각 가정당 닭 보유율이 현재 5% 정도인데 30% 선으로 올려놓는 게 기부 목표”라며 “미국인들이 하이퍼 인터내셔널에 많이 기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