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발자 수익 70 → 85%로…앱 키우는 애플

애플이 유료 앱 수수료 중 개발자 몫을 더 늘리고 앱 승인절차도 빨리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애플은 8일(현지시간) 앱 개발자들에게 수익을 더 배분하고 앱스토어에 광고를 넣는 등의 내용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앱스토어 운영방식을 공개했다. 애플은 사용자가 정기적으로 사용료를 내는 ‘구독 방식’의 유료 서비스 앱 개발자들에게 돌아가는 수익 배분 비율을 70%에서 85%로 상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시행은 13일부터다. 1회성 구매가 아닌 1년 이상의 유료 구독에 대해 첫 해에는 기존의 수익 배분을 유지한 뒤 다음해부터 새로운 비율을 적용한다.

수익 배분 비율을 조정한 데 따른 손실은 앱스토어에 검색광고를 도입해 보충할 계획이다. 더 많은 노출을 바라는 앱 개발자들이 앱스토어 검색결과의 상단에 배치되는 광고를 살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시장조사기관 포레스터리서치의 줄리아 애스크 애널리스트는 “검색은 앱을 찾기 위한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에 모바일검색의 시장성은 충분해보인다”라고 말했다.

앱 승인과 리뷰, 업데이트 주기도 빨라진다. 애플은 1주일 이상 걸리던 심의 절차를 24시간 내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개발자들이 앱 스토어에 앱을 게재하려면 최소 7일에서 10일간 승인 절차를 기다려야했다.

임채연 기자 yamfl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