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모비스 자율주행차, 고속도로서 보겠군요

기사 이미지

현대모비스 자율주행차(사진)가 수도권 일대 고속도로·국도를 달린다.

현대모비스는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율주행차 임시 운행 허가를 받았다고 9일 밝혔다. 현대모비스 자율주행차는 정부가 시험운행구역으로 지정한 고속도로(서울~신갈~호법 41㎞)와 국도(수원·평택·용인·파주 등 )등 총 320㎞ 구간을 달릴 수 있다. 국내 부품사 중에서 자율주행차 운행 허가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실제 도로를 달릴 수 있는 허가를 받은 건 실험실이나 테스트 구간이 아닌 일반 도로에서 구현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 기술을 확보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기술을 현대차 쏘나타에 적용했다. 차량 앞·뒤·측면에 레이더 5개를 달고 전방 카메라, 제어장치를 탑재했다. 레이더와 카메라 센서는 차량 주변 360도를 감지해 각종 주행 정보를 제공한다. 제어장치는 측정한 정보를 계산해 앞 차와의 거리 유지, 충돌 방지, 차선 변경 등을 통해 최대 시속 110㎞까지 스스로 제어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임시 운행시 수집한 각종 주행 자료를 운행기록장치로 축적한 뒤 자율주행차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차는 관련 업계에서 0~4단계 기술 중 3단계 수준으로 평가된다. 고속도로 주행 같이 제한된 조건에선 운전자가 손·발을 자유롭게 두고 주행 상황을 주시하지 않아도 차량 스스로 달릴 수 있다. 다만 긴급한 충돌 위험, 자율주행이 불가능한 상황 등에선 운전자가 운전대·브레이크를 조작해야 한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10월 완공 예정인 충남 서산 주행 시험장에 자율주행기술 검증을 위한 자체 시험로를 구축하고 있다.

정승균 현대모비스 연구개발본부장(부사장)은 “일반도로 시험운행을 통해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대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