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어선 1척 이번엔 동해 NLL 침범…귀순의사 없어 퇴거조치

8일 오전 강원도 고성군 거진 동쪽 해상에서 북한 어선 한척이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왔지만 귀순의사가 없다고 밝혀 군 당국이 북한으로 돌려 보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오늘(8일) 오전 3시 40분쯤 조업중이던 우리 어선이 거진 동방 125㎞ 지점, NLL 이남 20.7㎞에서 북한 어선을 발견하고 신고했다"며 "우리 해군 함정이 즉시 현장으로 출동해 검색한 결과 항로착오이며 귀순의사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7시 10분쯤 NLL 이북으로 퇴거조치했다"고 밝했다.

군 당국은 검문결과 북한 어민들의 항로착오인 것으로 밝혀졌지만 북한의 의도적인 NLL 침범일 수도 있다고 보고 추가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한국 해군의 경계태세 등을 떠보기 위한 차원일 수도 있다는 뜻이다. 이에 따라 군 당국은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하지만, 북한 어선이 20㎞이상이나 넘어올 때까지, 더구나 조업중이던 어선이 이를 발견해 신고할 때까지 군 당국이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아 대응태세에 문제점이 있었던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