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북항~에코델타시티 논스톱 연결…10.7㎞ 왕복 4차로 민자도로 뚫는다

부산 북항~강서 에코델타시티를 논스톱으로 잇는 민자도로 건설이 추진된다.

현대건설 컨소시엄, 제안서 제출
9070억원 들여 2023년 완공 목표

부산시는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이 도로를 건설하겠다는 민간투자사업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7일 밝혔다.

제안내용은 부산 중구 중앙동4가 충장대로에서 사상구 엄궁동 강변대로까지 승학산을 관통하는 승학터널 도로를 뚫고, 엄궁동 강변대로에서 강서구 에코델타시티 4공구까지 엄궁대교를 건설하는 것이다.
 
기사 이미지

승학터널 7.8㎞와 엄궁대교 2.9㎞ 등 전체 10.7㎞에 왕복 4차로로 건설된다. 전제 구간 가운데 터널만 7㎞에 이른다. 현대건설컨소시엄은 자신들의 민자 6061억원과 시 재정 3009억원 등 9070억원을 투입해 2019년 1월 착공, 2023년 말 완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민자도로가 완공되면 현대건설컨소시엄은 도로를 시에 기부하고 30년간 통행료를 받아 투자비를 회수하게 된다.

부산시는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부산 구도심과 대규모 개발이 이뤄지는 서부산권과의 연결이 한결 쉬워져 물류수송과 지역균형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해서다. 현재 강서구 일대에선 친환경 수변도시인 에코델타시티, 국제산업물류도시, 명지신도시, 연구개발특구 등 대규모 개발사업이 진행 중이다. 창원~부산간 민자도로와도 연결돼 경남권 이동도 쉬워진다. 이에 부산시는 민자 적격성조사, 제3자 제안공고, 제안서 평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민자업체와 협약체결 등 행정절차를 밟기로 했다.

심성태 부산시 도로계획과장은 “이 민자도로는 기존 도로 이용 때 35분 걸리던 것이 10분대에 논스톱으로 오갈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