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연평도 김종희·김갑빈 선장 인터뷰 “불법조업 중국 배 100척 중 2척 이탈 순간 이거다 싶었다”

생업을 위해 죽기를 각오하고 불법 조업 중인 중국 어선을 직접 나포했다. 군사구역인 어로통제선 북쪽으로 들어가면 안 된다는 것을 생각할 겨를도 없었다.”

 

서해 연평도 북동쪽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불법 조업을 일삼아온 중국 어선을 직접 나포한 연평도 꽃게잡이 어선 해신호(9.7t) 김종희(56) 선장의 증언이다.
 
기사 이미지

김종희 선장


6일에도 조업을 위해 바다로 나간 김 선장을 중앙일보가 전화로 인터뷰했다. 그는 어민들이 생명의 위협을 무릅쓰고 직접 나포에 나선 이유에 대해 “처음엔 겁만 주고 쫓아내려고 했으나 이번 기회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직접 끌고 왔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어선들의 불법 조업 때문에 우리 바다의 꽃게 씨가 마를 정도로 황폐화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었다. 오죽했으면 꽃게가 아니라 단속을 감수하고 중국 어선을 잡으러 갔겠느냐”고 반문했다.
 
기사 이미지

5일 오전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불법 조업하던 중국 어선을 붙잡기 위해 달려가고 있는 연평도 주민의 어선. 수평선에 수많은 중국 어선이 늘어서 있다. 어민들은 중국 선박 무리에서 떨어져 있던 두 척을 NLL 남방 550m 지점에서 직접 나포했다. [연평어촌계 동영상 캡처]


김 선장은 지난 5일 오전 4시50분쯤 연평도를 출항했다. 해신호에 선원 9명을 태우고 연평도 북방 조업구역으로 10여 분을 이동하던 중 NLL 인근 550m 지점에서 15t과 22t급 중국 목선 두 척을 발견했다. 목선을 몰아내기 위해 접근하다 소스라치게 놀랐다. 목선 주변에 70t, 80t급 대형 철선을 비롯한 중국 어선 100여 척이 무리 지어 정박 중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던 중 작은 어선 두 척이 우리 해역 쪽으로 이탈하는 순간을 포착했다. 평소 중국 어선의 행태에 분노해온 김 선장은 “이거다” 싶어 나포를 결심했다.

그는 조업에 나선 다른 연평 어민들에게 “중국 어선을 우리 손으로 몰아내자. 빨리 모여 달라”고 급히 무전을 날렸다. 불과 10여 분 만에 19척이 집결했다. 김 선장은 “4∼5척씩 무리를 지어 중국 어선 2척을 포위해 나포하자”고 제안하자 순식간에 중국 어선을 둘러쌌다.
 
기사 이미지

우리 어민이 5일 중국 어선을 끌어오고 있다. [사진 연평어촌계·인천해경]


김 선장은 “나포 당시 중국 어선 선원들이 밤샘 작업을 한 뒤라 모두 잠자고 있어 저항 없이 제압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어선 발견 시점(오전 5시)부터 무전 연락을 거쳐 나포 성공까지 불과 20분 만에 ‘작전’을 끝냈다. 어민들은 나포 30분 만인 오전 5시50분 1.5㎞ 떨어진 연평도 당섬 선착장까지 중국 어선을 예인했다.
 
기사 이미지

김갑빈 선장


9.7t급 꽃게잡이배 가람호 김갑빈(55) 선장도 해신호와 합세해 중국 어선을 나포하는 데 동참했다. 김 선장도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중국 어선만 없으면 우리 어장에 꽃게들이 넘쳐날 거라는 생각에서 중국 어선을 붙잡았다. 중국 어선은 하루에 배 한 척이 꽃게를 500㎏씩 잡는데 우리는 200㎏도 못 잡는 현실에 화가 났다”고 말했다.

그는 나포 순간에 대해 “중국 어선을 향해 경적을 울려도 사람이 나오지 않아 무작정 배에 올라탔다”고 말했다. 김 선장은 “잡힌 어선 중에 바다 바닥까지 뒤집어 엎어 조개 등을 캐는 ‘행망’을 설치한 것을 처음 발견했다”며 “다른 우리나라 배들이 중국 어선을 추가로 뒤쫓았는데 NLL 북쪽의 북한 해역으로 모두 도주해 잡지 못했다”고 말했다.

우리 어선들의 긴박한 움직임이 있을 당시 해군과 해양경비안전서(해경)의 움직임도 전했다. 김 선장은 “군사구역이다 보니 해군의 허락 없이 해경은 어로통제선 북쪽으로 들어가지 못한다. 그래서인지 (해경은) 우리한테 ‘조업구역 벗어났으니 복귀하라’는 방송만 계속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나포된 중국 어선 선원들이 인천해양경비안전서 부두에 내려 이동하고 있다. [사진 연평어촌계·인천해경]


▶관련 기사 [J가 가봤습니다] 꽃게, 금게

인천해양경비안전서는 우리 어선들이 나포한 중국 어선의 선장 2명에 대해 6일 불법 조업 혐의(영해 및 접속수역법 위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선원 9명은 강제퇴거하기로 했다. 인천해경은 조업구역을 이탈한 우리 어민들에 대해서는 수산업법(제34조)상 조업구역 이탈의 목적이 조업이 아닌 나포이기 때문에 형사 처벌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옹진군이 선박안전조업규칙(제20조) 위반에 따른 행정처분(어업정지 또는 면허정지)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한편 박태원(56) 연평도 어촌계장은 중국 어선들의 불법 조업에 대한 강력한 대책을 호소했다. 그는 “NLL 인근 해역에 대형 어초(물고기 집)라도 깔아 놓으면 중국 어선들이 쉽게 들어오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NLL 인근에 남북공동어로수역을 설정해 남북이 공동 조업을 한다면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도 방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허선규 인천해양도서연구소장은 “현행 서해5도 특별법을 개정하거나 19대 국회에서 발의된 ‘중국 어선 불법조업 피해지원 특별법’을 제정하자”고 촉구했다.

인천=전익진·최모란 기자, 수원=임명수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