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챙겨주려다…" 섬마을 여교사 집단 성폭행…주민 3명 구속

전남지역 한 섬에서 20대 여교사를 집단으로 성폭행한 동네 주민들이 구속됐다.

전남 목포경찰서는 섬 마을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A씨(49)와 B씨(39) 등 학부모 2명과 마을 주민 C씨(34) 등 3명을 구속했다.

A씨 등은 지난달 22일 새벽시간대 전남의 한 섬마을 초등학교 관사에서 여교사 D씨를 차례로 성폭행한 혐의다. A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여교사가 만취하자 자신의 차량을 이용해 2㎞가량 떨어진 관사까지 데려다 준 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속된 주민 3명은 "여교사의 관사에 간 것은 맞지만 범행을 공모하지는 않았다"고 진술했다. A씨는 "여교사를 관사로 데려간 후 신체 접촉은 있었지만 직접적인 성폭행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에 이어 관사를 찾은 C씨는 '여교사가 식당에 놓고 간 휴대전화를 가져다 주기 위해 관사를 찾았다"고 진술했다. C씨는 경찰에서 성폭행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식당에 불이 켜져 있어 A씨와 통화했는데 '여교사에게 무슨 일이 있을 수 있으니 챙겨보라'는 말을 듣고 관사로 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들이 범행을 전후로 술자리를 갖고 전화통화를 주고받은 점, 각자의 차량을 뒤이어 운행한 점을 토대로 공모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하고 있다.

목포=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