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드뉴스] "청춘을 바쳤는데...국가가 이래도 되나요?"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Our History 페이스북에 잠깐 오셔서 '좋아요'를 꾸욱 눌러주세요!
https://www.facebook.com/ourhistoryO

[Story O] 군 비리/ "국가 위해 청춘바쳤는데.."


#1
"무장 탈영했을지도 모릅니다!"
2005년 2월16일 오전 7시.
강원도 최전방 혹한기 훈련지가 발칵 뒤집어졌습니다

#2
아침 점호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홍모(21)상병.
전날 밤 텐트 속 침낭에 들어간 뒤 감쪽같이 사라졌는데요.
사진설명: 아침 점호 중인 육군 00사단[내용과 무관]

#3
대대적인 수색에 나선 부대
홍 상병은 수색 4시간만에 훈련지에서 400m가량 떨어진 한 민가의
빈방에서 발견됐습니다.
사진설명: 2014년 6월, 강원도 최전방 군장병 경계근무[내용과 무관]

#4
추위에 떨며 웅크린 채 자고 있던 홍 상병.
그가 '탈영'을 하게 된 이유가 뭘까요.
‘너무 추워서’ 였습니다.
사진설명: 73사단 혹한기 훈련[내용과 무관]

#5
“이 세상에 가고 싶은 군대가 어딨습니까?
아무리 먹어도 배고프고
아무리 자도 졸리고
아무리 입어도 추운 데가 군대입니다!"
2007년 KBS1 ‘생방송 심야토론’ 군복무 가산점제 편에서 전원책 변호사

#6
사정이 이런데도 우리 군인들은
30년전 아버지가 쓰던 침낭에서 잠을 자야할 처지입니다.
‘신형 침낭 도입 사업’을 둘러싼
진흙탕 싸움의 '유탄'에 맞았거든요.
사진설명: 침낭에서 자고 있는 군인[온라인 커뮤니티]

#7
납품 업체간 이권 싸움에 군 간부들이 개입해
사업이 무산된 겁니다.
군인들은 무겁고 보온도 잘 안 되는
‘1986년산 침낭'을 쓸 수 밖에 없게 됐습니다.
사진설명: 2000년 1월 24일, 혹한기 훈련 중인 해병 수색대원들

#8
국가를 위해 청춘을 바친 군인들에게 이래도 될까요?
하는 일이 얼마나 많은데요.
사진설명: 1000리 행군 중인 군인들

#9
군인은 훈련만 받는 게 아닙니다.
농번기에는 농촌으로, 장마철엔 수해 복구하러
한 겨울에는 눈에 고립된 사람들을 위해 대민 지원을 나갑니다.
사진설명: 2004년 3월 6일 폭설로 마비된 고속도로 대민지원 나간 군 장병

#10
예전엔 눈 오는 게 좋았는데 말입니다.
군대 온 뒤 눈이란 ‘하늘에서 내리는 쓰레기’일 뿐..
사진설명: 2014년 2월 11일 강원 고성에서 제설작업 중인 육군 제 12보병사단, 이날 적설량은 116cm

#11
군대 온 뒤 매 순간 한계를 느끼지만
겨울이면 찾아오는 ‘혹한기 훈련’이야말로 극한의 고통을 느끼게 해줍니다.
사진설명: 2001년 1월 16일, 혹한기 훈련 중인 군 장병들

#12
매서운 추위와 고된 새벽 근무..
겨울철이면 감기만큼이나 자주 걸리는 게 ‘동상’입니다.
2011년 이후 동상에 걸린 장병은 2000여 명, 그 가운데 사병이 87%나 된답니다.
(자료: 2013년 국방부)
사진설명: 2012년 2월 8일, 혹한기 훈련 중인 장병

#13
주로 발가락에 걸리는 동상은 송풍이 잘 안 되는 전투화 때문
습기가 찬 상태에서 발가락이 그대로 얼어버리고 맙니다.
*2012년 국군수도병원 동상환자 중 입원치료 받은 군인은 69.6%

#14
야간 초소 근무 때는 옷을 4~5겹 입고 나가도 춥습니다.
적이 아니라 추위와 싸워 이겨야 합니다.
사진설명: 2008년 1월 18일, 야간 경계근무를 서고 있는 제 7사단 장병들

#15
그런데.. 이렇게 고된 훈련의 한가닥 위안이었던 ‘단팥빵’ 조차
업체 선정 과정에서 비리*가 있었답니다.
*2013년 육군훈련소 장병 중식용(간식) 업체 선정 비리
사진설명: 2015년 12월 15일, 최전방 부대에 방문한 황금마차[초상권주의]

#16
한 간부가 입찰공고문*을 임의로 수정하고
식품 평가 기준까지 변경해 무자격 업체가 납품자로 선정되게 도운 겁니다.
*여름철 내용물(단팥 등)로 인한 변질 우려가 있는 품목 제외
사진설명: 2007년 1월 4일, 혹한기 훈련 중인 73사단 대원들

#17
아무리 먹어도 배고프고, 아무리 입어도 추운 이곳.
우리 군인들이 다른 이유로 고통받는 일은 없어야하지 않을까요?

취재·구성 임서영
디자인 박다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