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침묵으로 마주하는 태고의 신비

북극권인 그린란드 일루리삿 앞바다에 설산같은 빙산이 떠 있다. 그러나 물 위에 드러난 것은 일각일 뿐 바다 속에 태산과 같은 몸을 감추고 있다. 날개를 활짝 펴고 비행하는 바다갈매기가 작은 점(사진 오른쪽 아래)처럼 보인다.



중앙SUNDAY는 북극 탐사기획 ‘제7의 대륙’ 북극이 열린다를 다음주부터 보도한다. 지구 온난화가 불러온 북극권의 정치·경제·사회·문화의 변화상을 시리즈로 연재한다. 북극은 남극 대륙과는 달리 바다로 이뤄져있지만 해저와 주변국에 지구상 화석연료의 25%와 30조달러 규모의 지하자원, 2조달러 규모의 수산자원이 존재해 가위 하나의 대륙으로 봐도 무리가 없을 정도다. ‘제7대륙’은 은유적 표현이다.



‘제7의 대륙’ 북극이 열린다

온난화는 북극권에 사는 원주민 이누이트들의 삶을 급속도로 바꿔놓고 있다. 동시에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새로운 항로가 열리는 등 멀게만 느껴지는 북극이 우리의 생활권에 가까이 다가오고 있다. 중앙SUNDAY와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이 공동 기획한 북극 탐사 시리즈는 우리가 알지 못했던 또 다른 대륙의 실체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일루리삿(그린란드)=최정동 기자 choi.jeongdong@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