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대 여성, 日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망치로 내리쳐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옛 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을 망치로 내리친 30대 여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3일 낮 12시30분께 서울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머리 부분을 길이 40㎝(망치머리 12.5㎝)의 망치로 3∼4회 내리쳐 파손한 혐의(재물손괴)로 A(33·여)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녀상은 일부가 긁히는 등 손상을 입었지만 크게 상처를 입지는 않았다.

소녀상을 지키는 대학생들과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망치를 철물점에서 샀다고 진술했다. 누가 시켜서 했느냐는 질문에 A씨는 "머릿속에서 시켰다"거나 "소녀상을 때리면 누가 돈을 준다고 했다"고 답하는 등 횡설수설했다.

또한 A씨는 약 5년 전에 3개월간, 1∼2년 전에 2개월간 조현병(정신분열증)으로 병원에 입원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의 구체적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A씨의 모친과 협조해 정신병원에 입원조치할 계획이다.

한편 대학생들은 A씨의 행동에 배후가 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 경찰이 수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