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호동 텍사스촌' 사라지고 주상복합단지 들어선다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천호동 텍사스촌'이 사라지고 이곳에 대규모 주상복합단지가 들어선다.

SH공사는 서울 강동구 천호동 423-200번지 일대에 '천호1 도시환경정비사업'을 조합과 공동시행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곳은 1970년대 형성된 천호시장과 동서울시장 등 재래시장과 '천호동 텍사촌'이라 불리는 집창촌으로 이뤄져있다.

협약에 따라 SH공사와 조합은 이곳 3만8508㎡부지에 지하 5층~지상 40층 규모의 주상복합 빌딩 4개동을 건설할 계획이다.

아파트 3개동, 오피스텔 및 업무시설 1개동으로 구성된다. 아파트는 분양 882세대·임대 117세대, 오피스텔은 264세대로 총 1623세대가 공급된다. 단지 지하층과 저층에는 판매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천호1도시환경정비사업은 지난 2009년1월 천호뉴타운1 도시환경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하지만 개발이 지연돼 지난 2014년 말에서야 SH공사와 조합간 사업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게 됐다. 앞으로 인·허가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2018년 착공해 2020년 완공할 예정이다.

SH공사 관게자는 "이번 사업은 민간조합과 공동으로 시행하는 첫 사업"이라며 "정비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도록 그동안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술 및 사업관리 등에 충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joo4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