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곡성은 아름다운 오선지 같은 곳"이라던 공무원의 안타까운 죽음

기사 이미지
“소식 들었니?” 한밤중에 사진기자 선배로부터 전화가 왔다. 며칠 전 전남 곡성군에 함께 현장취재를 갔던 선배였다. 급히 전화를 끊고 뉴스를 검색했다. ‘곡성 공무원, 투신 대학생과 충돌해 사망’이란 기사가 눈에 들어왔다. 불과 일주일 전 섬진강변에 앉아 함께 대화를 나눴던 양대진(39) 주무관의 얼굴이 떠올랐다. 한동안 가슴이 먹먹해졌다.

지역에 대한 자부심, 그을린 얼굴 … 섬진강변에 앉아 얘기 나눴는데

그를 처음 만난 건 지난달 24일 곡성역 앞이었다. 영화 ‘곡성(哭聲)’의 흥행이 곡성(谷城)군에 미친 영향을 취재하러 KTX를 타고 온 기자를 안내하러 나와 있었다. 역 앞 기차공원은 세계장미축제를 보러 외지에서 온 관광객들로 붐볐다. 축제를 홍보하느라 양 주무관의 얼굴은 검게 그을려 있었다. 그는 곡성군에 대한 설명이 담긴 두툼한 홍보자료를 건넸다. 그리고는 “곡성군청에 일한 이후로 이렇게 곡성이 주목받았던 건 처음이에요. 정신없이 바쁘지만 그래도 즐겁게 일하고 있죠”라며 환하게 웃었다.

양 주무관은 곡성군청에서 근무하면서 최근 개봉한 영화 ‘곡성’을 통한 곡성군 홍보와 장미축제 알리기에 앞장서 왔다. ‘영화를 통해 곡성군을 알리자’는 역발상의 제안을 한 유근기 곡성군수의 글을 보도자료로 만들어 전국적인 화제를 불러 일으키기도 했다.

이날도 양 주무관의 안내에 따라 영화의 주요 배경이 됐던 곳을 돌아봤다. 차를 타고 섬진강변을 따라 달리면서 그는 곡성을 “음악의 오선지처럼 아름다운 곳”이라고 소개했다.

“길을 잘 보세요. 저 아래로 깨끗한 섬진강이 흐르고, 그 옆에 자전거길이 나있죠. 지금 우리가 달리고 있는 국도 17호선이 있고, 그 위로는 레일바이크를 탈 수 있는 옛 철길과 산책로인 숲길이 있어요. 여기에 봄에 철쭉이 필 때는 음표가 달린 것처럼 6개의 길이 나죠. 전국에 이런 아름다운 길을 갖춘 곳은 곡성밖에 없어요”

기사 이미지
양 주무관은 “곡성은 외갓집 할머니처럼 편안하면서도 깨끗한 자연이 잘 보존된 아름다운 곳이지만 그동안 주변의 남원이나 구례보다 인지도가 낮아 아쉬웠다”며 “영화 곡성이 잘 돼서 더 많은 사람이 곡성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도 저녁 9시가 넘어서야 일을 마치고 광주에 있는 집으로 돌아갔다.
 
▶ 관련기사 
“영화 땜시 마이 떴제” 주말 곡성 인구보다 많은 4만 명 찾아
아파트 투신하던 20대, 지나가던 행인 부딪혀 사망…옆엔 만삭 부인

양 주무관과 함께 일했던 박광천 곡성군청 홍보팀장은 1일 통화에서 “그는 누구보다 열심히 일했고, 곡성에 대한 애정도 참 많았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박 팀장은 유근기 군수와 함께 장례기간 내내 빈소를 지켰다. 박 팀장은 “차가 있는데도 매일 버스를 타고 광주에서 출퇴근할 정도로 알뜰하면서도 주변 동료한테는 정도 많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기도 여주에서 근무하면서 주말부부처럼 떨어져 지내다가 가족과 합치려고 곡성에 내려온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이런 일이 생기고 말았다”며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 유족들은 3일 광주 영락공원에서 유 군수와 동료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양 씨의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른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