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상무부, 중국 통신업체 화웨이 대북 불법 장비수출 조사

기사 이미지
중국의 통신업체 화웨이가 북한·이란·수단·시리아 등에 미국 정부가 금지하는 장비와 부품을 수출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미국 주요 언론들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뉴욕타임스(NYT)와 월스트리트저널(WSJ)등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이같은 불법 수출 의혹과 관련한 자료를 제출하라는 내용을 담은 소환장을 최근 보냈다. 소환장엔 화웨이가 직접 혹은 제3자를 통해 이들 나라로 보낸 화물 내역 기록 5년치를 첨부하도록 요구했다. 상무부는 이같은 소환장을 텍사스주 댈러스 외곽 플래노에 있는 화웨이 미국 지사로 보냈으며, 구체적인 시점은 알려지지 않았다.

NYT가 입수한 소환장에 따르면 상무부는 화웨이 관계자들에게 지난 달 직접 회의에 참석해 증언을 하도록 요구하고, 그 전에 관련 정보도 제공할 것을 명령했다. 그러나 이 회의가 실제로 열렸는지 여부는 불투명하다고 NYT는 전했다. NYT는 상무부의 화웨이 조사는 글로벌 통신 기술을 둘러싸 양국간의 경쟁과 마찰이 점증하고 있다는 상징적인 제스처로 볼 수있다고 분석했다. 상무부는 앞서 지난 3월 또 다른 중국의 통신장비 업체인 ZTE가 이란 등에 수출 제한 품목들을 재수출했다며 제재 조치를 취한 바 있다.

화웨이는 이날 성명을 통해 “화웨이는 회사가 운영되는 지역의 법과 규정을 준수해왔다”고 밝혔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