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시민단체, 월미도에 땅산 유정복 시장 형과 김홍섭 중구청장 투기 의혹 제기


시민단체들이 유정복 인천시장의 형과 김홍섭 중구청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이 월미도에 주고받기 식으로 땅을 구입한 뒤 고도제한이 완화되면서 땅값이 2배로 뛰었다는 주장이다.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참여예산센터는 2일 성명서를 내고 유시장 일가와 김 구청장 일가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유시장 친인척과 김 청장이 서로 땅 명의를 주고 받는 방식으로 토지 소유권을 이전했다"며 "현재 월미테마파크 부지(4369.7㎡)는 김 구청장과 두 자녀, 아내 이름으로 돼 있고 그 옆 부지(4598.2㎡)는 유 시장 형제일가 소유하고 있는데 이 일대는 월미모노레일이 지나가는 노른자위 땅"이라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들은 "인천시는 월미은하레일 추진을 위해 2002년 타당성 용역을 발주한 데 이어 2005년 월미관광특구 마스터플랜을 제시했다. 이들은 인천시가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하기 시작할때 이 일대 토지를 집중적으로 매입했다"며 "2007년 인천시가 고도완화를 발표하면서 땅값이 두 배로 뛰었다"고 말했다.

또 "해당 지역 토지 소유권이 변경된 과정을 추적해 보면 김 구청장과 유 시장의 친인척이 토지소유권을 치밀하게 주고받기를 한 정황도 있다"며 "고위 공직자와 그 친인척의 부동산투기는 사회악이다. 인천시는 조속한 시일 안에 조사를 마치고 결과를 시민에게 낱낱이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감사원 감사 청구 추진 의사를 밝히는 등 유 시장과 김 구청장의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인천시 관계자는 "이번 고도제한 완화는 전임 송영길 시장 때 추진한 일이고 유 시장과는 상관없는 일"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인천 중구 측도 "김 구청장이 예전부터 사업하면서 보유하고 있던 땅이고 고도제한 완화는 주민들이 예전부터 요구해온 사안"이라며 역시 의혹을 일축했다.

한편 인천시는 지난달 25일 인천시도시계획위원회가 의결한 월미도 문화의 거리 등 중구 북성동1가 29만3470㎡의 고도제한 완화에 대한 결정 고시를 유보하기로 했다. 고도제한 완화 부지에 유 시장의 친형 등 일가 명의로 9개 필지에 토지 6019㎡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시민단체의 반발을 샀다.

그러나 월미도 주민들은 "주민들의 고통을 외면하지 말고 시급히 고도제한 완화를 시행해 달라"고 요구하는 등 이번 사건이 주민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