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에서 월세 받고 성매매 알선…60대 주부 징역형

기사 이미지

자기 집에서 월세를 받고 성매매 영업을 도운 60대 주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2일 수원지법 형사1단독 고일광 판사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매알선 등) 혐의로 기소된 주부 A(69·여)씨에게 징역 8월을 선고했다.

고 판사는 “피고인이 초범이지만, 성매매를 알선한 기간이 1년 3개월로 장기간이다.”라며 “성매매 여성들의 수입을 금고에 보관하다가 사후에 정산하는 방식으로 영업한 점(노동착취 위험성), 이 사건으로 경찰수사를 받고서도 같은 장소에서 다른 여종업원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하는 등 죄질이 매우 나빠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라고 판시했다.

A씨는 2014년 7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경기도 수원시 자신의 집에서 성매매 여성 4명에게 방 1개씩 세를 주고 불특정 남성 손님을 상대로 성매매 하도록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성매매 여성들은 3~5만 원을 받고 불특정 남성들과 성관계를 가졌다. 황씨는 이 여성들이 벌어들인 수익의 절반을 받기도 했다. 황씨는 과거에도 같은 이유로 들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