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창 겨울올림픽 마스코트로 백호 '수호랑' 확정

기사 이미지

수호랑과 반다비.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조직위원회 제공]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을 대표하는 마스코트(mascot)가 정해졌다. ‘백호’ 수호랑(Soohorang)이다.

평창 겨울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집행위원회 회의를 거쳐 만든 공식 마스코트 '수호랑'을 발표했다. 또 겨울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공식 마스코트는 반달 가슴곰인 반다비(Bandabi)로 정했다.

조직위 측은 " 감동과 환호, 열정과 사랑 등 다양한 감정표현을 담은 여러 가지 형태의 소통형 마스코트로 제작된 게 특징"이라면서 "캐릭터를 활용해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는 한국 현대문화의 독특한 문화적 특성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호랑’은 한국의 대표 상징동물인 호랑이를 소재로 평창올림픽과 올림픽 정신인 세계평화를 보호한다는 의미와 호랑의 ‘호’를 접목한 ‘수호’와 호랑이, 그리고 강원 정선아리랑을 상징하는 ‘랑’이 결합됐다. ‘반다비’는 한국과 강원도의 대표 동물인 반달가슴곰의 의지와 용기를 뜻하면서 반달가슴곰의 ‘반달’과 대회를 기념하는 ‘비’가 결합돼 이름 지어졌다.

이희범 평창 겨울올림픽 조직위원장은 “2018 평창 겨울올림픽과 패럴림픽 대회의 성공을 기원하는 온 국민의 염원과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여 최종 확정되었다. 마스코트가 국내외 홍보와 마케팅 등의 전면에 나서게 될 것이다”면서 “우리 국민은 물론 세계인들이 대한민국과 강원도, 평창과 소통할 수 있도록 적극 활용해 대회 붐 조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닐라 린드버그 IOC 조정위원장은 “백호를 마스코트로 선정한 것은 아주 훌륭한 선택이다.

한국의 문화와 깊이 연관된 아름다운 동물로 겨울올림픽과 자연환경과의 연계성을 보여준다”며 “평창 조직위에 축하를 보내며 새 마스코트가 한국인과 세계인들에게 매우 인기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필립 크레이븐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 위원장은 “앞으로 반다비는 평창 패럴림픽 대회의 정신을 대표하며 패럴림픽의 비전과 가치를 전세계 수백만명에게 전달 할 것”이라며 “평창 올림픽에 출전할 패럴림픽 선수들처럼 곰은 강하고 용맹하면서도 주변환경을 잘 활용하고 극복하는 동물로 친근하고 꼭 껴안고 싶은 동물로 인식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직위는 이번에 대회 공식 마스코트가 확정됨에 따라 ‘수호랑’과 ‘반다비’를 다양한 캐릭터 상품뿐만 아니라 소통의 매개체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